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루나·테라 폭락 사태에…G7도 "암호화폐 규제" 한목소리

등록 2022.05.20 17:15:5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금융안정위원회에 "가상화폐 규제 속도 높여라" 촉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19일 오후 서울 서초구 빗썸 고객센터 태블릿에 루나 시세와 거래지원 종료예정 안내가 표시되고 있다. 2022.05.19.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와 테라USD(UST) 폭락 사태 이후 세계 주요국에서 가상화폐를 규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가상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주요 7개국(G7) 재무장관과 중앙은행 총재들은 19일(현지시간) 글로벌 가상화폐 규제 강화에 나섰다.

이들은 코뮈니케(공동성명) 초안에 "최근 가상화폐 시장의 혼란을 고려했을 때 G7은 금융안정위원회(FSB)가 일관되고 포괄적인 규제를 신속히 개발·시행할 것을 촉구한다"고 썼다.

스위스 바젤에 기반을 둔 국제기구인 FSB는 2008년 이후 기존 금융안정포럼(FSF)의 국제금융시장 안정 기능을 보다 강화하기 위해 확대 개편해 설립됐다. 앞서 올해 10월 세계 스테이블 코인의 규제, 감독 및 감독에 관한 보고서를 약속했다

G7 금융 관료들은 20일까지 독일에서 열리는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회의를 통해 가상화폐 규제와 관련한 논의를 진행할 전망이다.

앞서 프랑스 중앙은행의 프랑수아 빌레로이 드 갈하우 총재는 최근 발생한 루나' 사태와 관련해 가상화폐 규제가 G7 회의에서 안건으로 언급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그는 "최근 가상화폐 시장에서 발생한 일은 글로벌 산업 규제에 대한 필요성을 일깨워줬다"며 "G7 회의를 통해 가상화폐 산업 규제에 대한 논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에서도 연일 가상화폐 규제를 요구가 나오고 있다. 마이클 바 미 연방준비제도(Fed) 금융감독 담당 부의장 지명자는 이날 상원에서 열린 인준 청문회에서 금융안정 리스크를 다루기 위해서라도 스테이블 코인을 규제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스테이블 코인 같은 문제에서 금융안정 리스크가 있을 수 있다"며 "의회와 규제 기관들이 이 리스크를 다루고 규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