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사생활 피해 김태희·비 이태원집 팔았다…32억 차익

등록 2022.05.20 18:14:43수정 2022.05.25 12:26: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 고범준 기자 = 가수 비와 배우 김태희 부부가 지난 19일 서울 가회동 성당에서 혼배미사를 마치고 22일 오후 인천 국제공항을 통해 인도네시아 발리로 신혼여행을 떠나고 있다. 2017.01.22.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탤런트 김태희(42)·가수 비(40·정지훈) 부부가 이태원 집을 팔았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부부는 이달 초 서울 이태원동 주택을 85억원에 매각했다. 비가 2016년 이 집을 53억원에 산지 6년 만이다. 차익 32억원을 거뒀다.

비와 김태희는 2017년 1월 결혼했다. 그해 10월 첫째 딸을 낳은 후부터 이 집에서 살았다. 지하 1층~지상 2층 건물로 연면적은 약 330㎡다. 부부는 2019년 9월 둘째 딸을 안았다. 이 집은 MBC TV 예능물 '전지적 참견 시점'과 비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시즌비시즌' 등에 등장하곤 했다.

부부는 사생활 침해 고통을 호소하기도 했다. 비 측은 2020년 10월 집 앞 CCTV를 공개하고 "초인종을 누르고 고성을 지르는 등의 행위를 하는 분들이 늘고 있다"며 "집을 찾아가는 행동을 멈춰 주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올해 초 40대 여성 A씨는 스토킹처벌법 위반 혐의로 입건됐다. 부부 집을 찾아가 여러차례 초인종을 누른 혐의를 받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pla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