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코로나19에 걸리면 정말 우리 뇌가 손상될까?

등록 2022.05.22 08:00:00수정 2022.05.22 08:02:3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팬데믹 브레인 (사진=부키 제공) 2022.05.2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수지 기자 = 코로나19 팬데믹은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었고 일상 복귀와 엔데믹에 대한 기대도 커지고 있다. 하지만 전 세계인이 강제로 참여하게 된 사상 최대의 사회적 고립 실험은 아직 현재 진행형이다.

과연 코로나19에 걸리면 정말 우리 뇌가 손상될까? 완치 후 후유증은 얼마나 오래갈까? 팬데믹 기간에 태어난 신생아들, 마스크 쓴 얼굴이 익숙하고 비대면 수업을 받으며 자란 아이들의 인지 발달은 괜찮을까? 팬데믹 때문에 저하된 뇌 기능을 회복할 수 있을까?

당신은 코로나19에 걸린 적이 있는가? 그렇다면 당신의 뇌와 인지 기능은 손상을 입었을 가능성이 크다. 코로나19 사망자의 뇌를 검사했더니 마치 치매 같은 퇴행성 뇌 질환을 앓은 사람의 뇌처럼 손상을 입었고 고위 인지 기능을 담당하는 대뇌피질 신경 세포들이 망가진 것이 확인됐다.

코로나19에 걸린 적이 없어도 팬데믹 시대를 살아가는 것만으로 뇌 손상과 인지 기능 저하를 피하기는 어렵다. 왜냐하면 거리 두기와 자가 격리, 이동 제한과 지역 봉쇄 등 팬데믹이 초래한 사회적 고립은 뇌와 인지 기능에 손상을 입히기 때문이다.

정수근 충북대학 인지 심리학 교수는 코로나 시대에 일상에서 한 번쯤 궁금하거나 걱정이 되었던 주제에 대한 심리학, 뇌 과학, 신경 과학 연구들을 찾아보고 그 결과와 데이터를 정리했다. 그리고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다듬어 책 '팬데믹 브레인'(부키)에 담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jeeq@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