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부, 용산공원 시범개방 잠정 연기…발암물질 논란 탓

등록 2022.05.20 18:05:5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토교통부는 대통령 집무실 남측부터 스포츠필드에 이르는 용산공원 부지를 시범적으로 개방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시범개방은 5월25일부터 6월6일까지 13일간 진행된다. 관람 예약은 5월20일 오후 2시부터 가능하며, 방문희망일 5일 전부터 신청할 수 있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hokma@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 정부가 오는 25일부터 용산공원 일부를 개방하기로 했던 계획을 잠정 연기하기로 했다.

국토교통부는 20일 오후 보도참고자료를 내고 "용산공원 시범개방을 잠점 연기한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용산공원 시범개방은 연내 예정된 임시개방에 앞서, 국민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고 이를 공원조성에 반영하기 위해 추진된 행사"라며 "이번 행사는 편의시설 등 사전준비 부족으로 관람객 불편이 예상됨에 따라 잠정 연기한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당초 오는 25일부터 2주간 반환된 용산 미군기지 일부를 공원화해 시범 개방하기로 했다.

하지만 공원부지에 발암물질이 검출되는 등 안전성 우려가 제기됐고, 이를 의식해 정부가 시범개방 사업을 연기한 것으로 풀이된다. 

국토부는 "국민들께서 좀 더 편안하게 공원을 누리실 수 있도록 준비를 마친 후 다시 찾아 뵙겠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kangs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