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충북교육감 후보들, 전통시장 찾아 세몰이

등록 2022.05.20 18:26:1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김병우 후보, 진천·음성 전통시장 찾아 표밭갈이
어린이집연합, 윤건영 후보 지지…진천서 유세전

associate_pic

김병우 충북교육감 후보가 20일  진천 5일장을 찾아 상인들과 인사를 나누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2022.05.20.kipoi@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청주=뉴시스] 김재광 기자 = 충북교육감 후보들이 공식선거운동 둘째 날인 20일 전통시장을 돌며 본격적인 세몰이에 나섰다.

김병우 후보는 이날 진천 5일장이 열린 진천 전통시장을 찾아 상인들과 인사를 나누며 지지를 호소했다.

김 후보는 "모두가 한 곳으로 달려 한 명만 1등을 차지하는 시대는 지났다"라며 "어디서든 각자의 방향으로 달려 모두가 1등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오직 아이들의 교육만을 생각하는 저 김병우의 약속을 그동안 실천으로 증명해 왔다"라며 "아이들이 저마다의 빛깔과 향기로 성장하도록 충북 미래 교육의 100년을 새롭게 만들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이날 오후에는 음성 무극시장을 찾아 주민과 만난 뒤 충주로 이동해 충주 선거사무소 출정식에 참석했다.
associate_pic

충북어린이집연합회(회장 윤비룡) 회원 200여 명이 20일 윤 후보 캠프에서 지지를 선언하고 있다.2022.05.20.kipoi@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윤건영 후보도 이날 진천군 연락사무소 개소식을 하고 읍내 지역에서 거리 유세에 나섰다.

지지자, 선거운동과 함께 진천 전통시장과 중심가를 돌며 표를 몰아달라고 호소했다.

윤 후보는 "충북교육 이제는 바꿔야 한다"면서 "교육개혁의 적임자인 윤건영을 지지해달라"고 호소했다.

앞서, 오전 충북어린이집연합회(회장 윤비룡) 회원 200여 명은 윤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윤비룡 회장은 “충북의 아이들이 지금과는 다르게 차별받지 않는 교육을 받아야 하고 모든 문제는 소통을 바탕으로 함께하는 교육풍토가 필요하다”며 지지 의사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김영환 국민의힘 충북지사 후보의 부인 조은주씨가 참석해 "윤 후보와 함께 어린이집의 역할과 위상을 높이기 위해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21일 오전 보은군 연락사무소 개소식을 열고, 전통시장 등을 돌며 표밭갈이를 이어간다.


◎공감언론 뉴시스 kipoi@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