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민주당 선대위 "서울에 아파트 소유 국힘 대전후보, 겉과 속 달라"

등록 2022.05.20 18:50:5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서울시민이면서 선거때만 대전시민 행세하나"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 조명휘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제4차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가 20일 오전 대전 서구 둔산동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 캠프 회의실에서 윤호중·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 박홍근 원내대표, 지방선거 출마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리고 있다. 2022.05.20. photo@newsis.com

[대전=뉴시스] 조명휘 기자 = 더불어민주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는 20일 국민의힘 대전 후보들은 '겉 다르고 속 다른 후보들'이라고 비난했다.

선대위는 이날 대변인 서면 브리핑을 내어 "이장우 국민의힘 대전시장 후보는 서울 마포구에 배우자 명의의 아파트를, 서철모 서구청장 후보도 서울 영등포구에 본인 명의로 아파트를 소유하고 있으면서도 대전에선 전세를 살고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또한 "대전살이는 임시방편이냐. 실제론 서울시민이면서 선거 때만 대전시민 행세를 하고 있다고 볼 수밖에 없다"며 "지역발전을 위해 애쓰겠다는 후보가, 서울에 집을 두고 대전서 전세살이를 하고 있으니 진정성을 믿기 힘들다"고 했다.

나아가 "혹시 대전 부동산의 장래 가치가 서울만 못하다고 생각해서인지냐"고 묻고 "대전의 미래에 대해 신뢰하지 못하면서 대전시민에게 대전의 미래를 약속하는 것은 '겉 다르고 속 다른 행태' 아니냐"고 따졌다.

그러면서 "지역 발전에 진정성 없는 후보들을 공천한 국민의힘은 대전시민에게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emedi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