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尹정부 초대' 한덕수 총리 인준안, 47일 만에 통과[뉴시스Pic]

등록 2022.05.20 20:30: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윤석열 정부 초대 한덕수 국무총리 임명동의안, 47일만에 국회 본회의 통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국무총리 후보자의 국회 임명동의안이 가결된 가운데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가 20일 서울 종로구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마련된 한국생상선본부에서 소회를 밝히고 있다.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은 국회 본회의에서 재석의원 250명 중 찬성 208표(83.20%), 반대 36표(14.40%), 기권 6표(2.40%)로 인준안이 가결됐다. 2022.05.20.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윤석열 정부 초대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이 47일만에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국회는 이날 본회의를 열고 한 후보자 인준안을 표결에 부친 결과 재석 250명 중 찬성 208명, 반대 36명, 기권 6명, 찬성률 83.2%으로 가결시켰다.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는 20일 국회 본회의에서 국무총리 임명동의안이 가결된 데 대해서 페이스북을 통해"윤석열 정부의 첫 국무총리이자 국민에 대한 마지막 봉사라는 각오로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서 "‘다시 도약하는 대한민국, 함께 잘 사는 국민의 나라 국민과 함께 만들어 나가겠습니다."고 밝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20일 오후 제397회국회(임시회) 제3차 본회의가 열린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한덕수 국무총리 임명동의안이 가결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5.20.  photo@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20일 오후 제397회국회(임시회) 제3차 본회의가 열린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한덕수 국무총리 임명동의안이 가결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5.20.  photo@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박병석 국회의장이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5.20. photo@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국무총리 후보자의 국회 임명동의안이 가결된 가운데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가 20일 서울 종로구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마련된 한국생상선본부에서 소회를 밝히고 있다.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은 국회 본회의에서 재석의원 250명 중 찬성 208표(83.20%), 반대 36표(14.40%), 기권 6표(2.40%)로 인준안이 가결됐다. 2022.05.20. kmx1105@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국무총리 후보자의 국회 임명동의안이 가결된 가운데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가 20일 서울 종로구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마련된 한국생상선본부에서 소회를 밝기 위해 나서고 있다. 2022.05.20. kmx1105@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국무총리 후보자의 국회 임명동의안이 가결된 가운데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가 20일 서울 종로구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마련된 한국생상선본부에서 소회를 밝히고 있다.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은 국회 본회의에서 재석의원 250명 중 찬성 208표(83.20%), 반대 36표(14.40%), 기권 6표(2.40%)로 인준안이 가결됐다. 2022.05.20. kmx1105@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20일 오후 제397회국회(임시회) 제3차 본회의가 열린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한덕수 국무총리 임명동의안이 가결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5.20.  photo@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jhop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