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부상일 제주을 보선 후보 "오만한 민주당 심판해 달라"

등록 2022.05.20 21:19:5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 양영전 기자 = 국민의힘 부상일 제주시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가 20일 오후 제주시 삼화지구 인근 공터에서 열린 공식 선거운동 출정식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2.05.20. 0jeoni@newsis.com

[제주=뉴시스] 양영전 기자 = 제주시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나선 국민의힘 부상일 후보는 20일 "오만한 민주당을 심판해 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부상일 후보는 이날 오후 제주시 삼화지구 인근 공터에서 열린 출정식에서 상대 후보인 더불어민주당 김한규 후보를 언급하며 "김 후보는 아끼는 후배지만 전략공천으로 제주에 내려왔다. 김 후보를 비판하지 않는다. 민주당의 오만을 말하고 싶다"고 밝혔다.

부 후보는 "누구보다 제주에서 열심히 하겠다는 많은 선배들이 한 칼에 (민주당에서) 컷오프 됐다"며 "묻지마 투표를 하지 말고 제주의 자존심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을 심판해 달라. 제가 우리 제주 사람들의 정체성을 찾기 위해 열심히 뛴다는 메시지를 전파해 달라"고 거듭 호소했다.

부 후보는 제주을 선거구에 5번째 출마하는 것과 관련해 "오기만 갖고 도전했다면 어려웠을 것"이라며 "도민을 책임지기 위해 출마했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 양영전 기자 = 국민의힘 부상일 제주시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가 20일 오후 제주시 삼화지구 인근 공터에서 열린 공식 선거운동 출정식에서 '어퍼컷' 세리모니를 하고 있다. 2022.05.20. 0jeoni@newsis.com

이어 "대학 1학년 때부터 학생운동을 했다. 5·18기념식 참석을 위해 광주로 가서 5·18 진상규명을 외쳤다"며 "고시생 시절 고 김순태 방송통신대 교수와 함께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 초안을 만들며 입법 청원 운동을 벌였다"고 피력했다.

이날 출정식에선 국민의힘 허향진 제주지사 후보와 한영진 국민의힘 제주도의원 후보 등이 연단에 올라 부 후보 지지 연설을 하며 힘을 보탰다.


◎공감언론 뉴시스 0jeoni@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