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尹·바이든, 반도체 고리 가치 공유한 '경제안보 동맹' 천명

등록 2022.05.20 21:25:39수정 2022.05.20 21:32:3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바이든 2박3일 방한 첫일정으로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
양 정상, 공급망 위기 돌파 위한 가치 공유국 협력 방점
'경제안보' 핵심 반도체…글로벌 공급망 재편 주도 의지
尹 "바이든 삼성방문 계기 경제안보 동맹으로 거듭나길"
바이든 "공급망 회복, 동맹 강화…공동 번영 증진시켜야"
"전세계 미래, 인도태평양지역서" IPEF 출범의지 드러내
양국 정상, 상호 투자 유치 및 지원 강조…세일즈 외교도


associate_pic

[평택=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경기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이재용 부회장의 안내를 받으며 시찰하고 있다. 2022.05.20.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김지훈 양소리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0일 글로벌 공급망 위기를 돌파하기 위해 가치를 공유하는 국가간의 긴밀한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반도체를 연결 고리로 가치를 공유한 한미 '경제안보' 동맹을 실현하겠다는 방침도 천명했다. 이는 한미정상회담을 관통하는 핵심 의제이기도 하다.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 공장에서 한미정상회담을 위한 2박 3일 일정을 시작했다.

양 정상은 이날 이 곳에서 첫 대면했으며 공장을 둘러본 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환영사로 소개를 받으며 공동 연설을 했다.

양 정상의 공동연설은 코로나 펜데믹과 우크라이나 사태가 부른 '공급망의 위기'를 헤쳐나가기 위한 양국 상호 투자 및 기술 협력에 초점이 맞춰졌다. 

특히  자유민주주의적 가치를 공유하는 국가이자, 오랜 동맹국으로서 향후 '경제 안보'의 핵심인 반도체를 매개로 한 협력을 강조, 글로벌 공급망 '재편'을 주도하겠다는 의지를 부각했다.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의 삼성 반도체 캠퍼스 방문을 계기로 한미 관계가 첨단 기술과 공급망 협력에 기반한 경제안보 동맹으로 거듭나길 희망한다"라고 했다.

이어 "반도체가 갖는 경제 안보적 의미는 물론 반도체를 통한 한미 '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도 "최근 몇년간 코로나로 인해 공급망의 민첩성이 시험에 들었고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결정적인 공급망 위기는 경제 뿐 아니라 국가 안보 문제임을 깨달았다"고 진단했다.

이어 "우리의 가치를 공유하지 않는 국가에 의존하지 않는 것이 대단히 중요하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우리와 가치를 공유하는 국가와 긴밀하게 지내는 것, 그것이 바로 대한민국과 같은 국가"라고 강조했다.

또 "이제 우리의 공급망을 회복하고 동맹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 그게 우리의 전략"이라며 "그래야 장기적으로 회복성을 개선할 수 있고, 공동의 번영을 증진할 수 있는 데다 21세기 경쟁에서 앞서 나갈수 있는 최선의 기회를 잡을 수 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이번에 아시아 국가중 가장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하게 된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전세계 미래 많은 부분이 이곳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만들어질 것이다. 우리는 역사의 변곡점에 서있고 그 역사는 오늘 새롭게 쓰고 있다"고도 했다.

이번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과 한미정상회담이 양국간 '공급망 위기' 극복을 위한 경제안보 및 기술 협력은 물론 나아가 '가치 동맹'을 기반으로 한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IPEF)의 출범에 방점이 찍혀 있다는 점이 확연히 드러나는 부분이다.

"한미동맹은 역내 번영의, 전세계 중심축"이라는 바이든 대통령의 연설문이 이같은 의지를 함축적으로 담고 있다.

양 정상은 또 양국간 기업들의 투자 협력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저는 반도체가 우리 미래를 책임질 국가안보 자산이라 생각하며 과감한 인센티브와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께서도 우리 반도체 기업들의 미국 투자에 대한 각종 인센티브 제공 뿐 아니라 미국의 첨단 소재·장비·설계 기업들의 한국 투자에도 큰 관심 가져주시길 부탁드린다"고 했다.

이날 공동연설에서 특히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 기업에 대한 미국 투자와 일자리 창출에 대한 기대를 과감없이 드러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늘 방문은 아주 특별한 일정으로, 양국이 구축할 경제협력을 상징한다"면서 "이 공장에서는 세계 최고 반도체가 생산되고 있다"며 삼성전자를 추켜세웠다.

이어 "삼성전자가 지난해 5월에 170억 달러를 투자해 텍사스에 3000개 첨단 산업 일자리를 만들어 질 것이며 2만개 일자리가 더해질 것이다. 이는 매우 스마트한 결정"이라며 삼성의 미국 투자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

그러면서 "한국 같은 민주국가는 삼성 같은 인재를 키워내고, 삼성과 같은 기업들은 우리의 힘이 될 것"이라며 "우리의 사업 관계를 더욱 돈독히 하고 저와 윤석열 대통령은 이를 위한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역대 한미정상회담의 경우 안보 및 군사 행보로 시작하는 것과 달리 바이든 대통령은 삼성 반도체 공장을 선택한 것도 경제안보 동맹 강화 뿐만 아니라 투자 유치를 위한 세일즈 외교에도 중점을 둔 것으로 풀이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jikime@newsis.com, soun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