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미정상회담]바이든, 방한 첫날 일정 종료…"공급망 안전은 경제·국가 안보"(종합)

등록 2022.05.20 23:46:0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삼성 텍사스 테일러 공장 투자 언급…시찰 안내 이재용에 "땡큐"
"세계 미래의 많은 부분 인·태서 쓰일 것…역사의 변곡점"
21일 尹대통령과 정상회담·만찬…"한·미 동맹, 세계 번영 중심축"

associate_pic

[평택=뉴시스] 전신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경기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 시찰을 마친 후 연설하고 있다. 2022.05.20. photo1006@newsis.com

[워싱턴·서울=뉴시스]김난영 특파원,  김지훈 양소리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 첫 아시아 순방지로 한국을 찾아 첫날 일정을 마무리했다. 평택 삼성 반도체 공장 시찰로 첫 일정을 시작한 바이든 대통령은 한·미 양국의 공급망 등 분야 경제 협력을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0일 경기도 평택 삼성 반도체 공장 시찰 후 윤석열 대통령과의 공동 연설에서 "이 행사는 이번 방한의 경사로운 시작"이라며 "양국이 함께 만들어갈 협력과 혁신의 미래를 상징한다"라고 말했다.

이번 시찰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직접 안내했으며, 지나 러몬도 미국 상무장관도 동행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방금 공장을 돌아보며 세계 최첨단 반도체 칩이 생산되는 것을 봤다"라고 감탄을 표했다.

이어 "이 칩은 혁신과 디자인, 정밀 제조의 총화"라며 "반도체는 우리 경제를 구동하고, 우리 근대적 삶을 가능하게 한다. 자동차, 스마트폰, 의료장비에 이르기까지 반도체 용도는 다양하다"라고 강조했다.

텍사스 테일러 삼성 신규 파운드리 공장 신설도 언급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삼성이 발표한 170억 달러의 놀라운 투자에 감사한다"라며 "곧 미국에도 최첨단 칩을 제조하는 이곳과 같은 시설이 들어선다"라고 했다.

그는 "이 투자로 텍사스에는 3000개의 새로운 하이테크 일자리가 창출될 것"이라며 "한·미 간 매우 생산적인 파트너십을 계속 확장하고 투자해준 데 대해 삼성에 감사를 표하고 싶다"라고 거듭 말했다.

520억 달러 규모 반도체 지원 법안인 '칩스 액트(CHIPs Act)' 및 이에 자금을 지원하는 초당적 혁신법도 바이든 대통령 발언에 담겼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를 통해 미국 반도체 산업을 재활성화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associate_pic

[평택=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경기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이재용 부회장의 안내를 받으며 시찰하고 있다. 2022.05.20. photo1006@newsis.com

바이든 대통령은 "(한·미) 양국은 세계 최고, 그리고 최첨단의 기술을 만들려 함께 노력한다"라며 "이 공장이 그 증거"라고 했다. 이어 "우리가 공급망의 회복력과 신뢰성, 안전을 유지한다면 한·미 양국은 국제 경제에서 경쟁 우위를 보유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코로나19와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한 공급망 혼란 및 그 안전성 확보도 거론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특히 "(블라디미르) 푸틴의 잔혹하고 이유 없는 우크라이나 전쟁이 우리 핵심 공급망의 안전을 확보해 우리 경제와 국가 안보가 우리 가치를 공유하지 않는 국가에 의존하지 않도록 하는 일의 중요성을 더욱 강조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런 맥락에서 공급망 확보를 위한 중요 요소로 "한국처럼 우리의 가치를 공유하는 가까운 파트너와 협력하는 일"을 꼽았다.

그는 공급망 회복성 강화를 위해 동맹·파트너국가와 협력해야 한다며 "그게 우리의 전략이 국경을 넘어 협력과 관계를 구축하는 일에 중점을 둔 이유"라고 했다. 또 "그게 내가 미국 대통령으로서 첫 아시아 순방에서 한국을 방문한 이유"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세계 미래의 많은 부분이 향후 몇십 년에 걸쳐 이곳 인도·태평양에서 쓰일 것"이라며 이 지역의 중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또 "우리는 우리의 결정이 미래에 우리 자녀에게 물려줄 세계에까지 영향을 미칠 역사의 변곡점에 서 있다"라고 말했다.

associate_pic

[평택=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경기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2.05.20. photo1006@newsis.com

그는 이어 한국이 역동적인 민주주의 국가로서 세계 혁신의 동력이 됐다고 평하고, 삼성을 향해서는 "책임 있는 기술 개발과 혁신으로 가동되는 기업"이라며 "(한·미) 양국의 미래와 방향을 우리가 원하는 방향으로 설정하는 데 핵심이 될 것"이라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금은 서로에게 투자하고 사업 관계를 심화하며 양국 국민을 더욱 긴밀히 화합할 순간"이라며 "그게 내가 윤 대통령과 순방 기간 논할 주제"라고 했다.

이어 "한국과 미국 사이의 동맹은 역내, 그리고 세계에서 우리가 추구하는 평화와 안정, 번영의 핵심축(linchpin)"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평택 삼성 반도체 공장 시찰 이후 오후 9시께 서울에 도착했다. 첫날 일정을 마무리한 그는 21일 윤 대통령과 단독·확대 정상회담 및 만찬을 진행한 뒤 22일 일본으로 향한다. 일본행 전 정의선 현대차그룹 사장과도 만날 예정이다.

공급망 및 해외 기업 자국 투자를 강조한 바이든 대통령의 행보는 경제 분야에서 인도·태평양 지역 패권 경쟁 상대국인 중국을 견제하는 동시에 11월 중간선거를 앞두고 자국민에게도 메시지를 보내려는 의도로 읽힌다.

바이든 대통령은 일본으로 넘어간 후에는 일본, 인도, 호주 정상과의 쿼드(Quad) 정상회의와 이른바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 발족 등 본격적인 중국 견제 행보를 펼칠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IPEF 출범에 화상으로 참석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jikime@newsis.com, soun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