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힘 박영일 남해군수후보, 선관위 신고 재산액 바뀌어 논란

등록 2022.05.20 23:38:13수정 2022.05.20 23:53:5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남해=뉴시스] 차용현 기자 = 20일 오후 경남 남해군수 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장충남 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 박삼준 위원장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05.20.(사진=장충남 캠프 제공) photo@newsis.com


[남해=뉴시스] 차용현 기자 = 다가오는 6·1지방선거 경남 남해군수선거에 출마한 국민의힘 박영일 후보가 선거관리위원회에 제출한 재산신고사항이 바뀌어 논란이 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장충남 남해군수 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이하 선대위)는 20일 오후 5시 긴급 기자회견의 열고 "국민의힘 박영일 남해군수 후보가 선관위에 신고한 후보자재산신고사항에 채무 8억원을 누락했다가 다시 수정하는 기이한 일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장충남 선대위는 또 "박 후보의 선거공보의 후보자정보공개자료 남해군수 선거 2항의 재산상황의 계와 후보자란이 조악하게 덧붙인 정황을 포착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중앙선관위에 게시된 자료와 대조해보니 당초엔 4억4800여만원이던 박영일 후보의 재산이 8억원이 줄어든 –3억5100여만원으로 신고돼 있었다"고도 했다.

앞서 장충남 선대위는 지난 18일 기자회견을 통해 박영일 군수후보의 지인 A씨가 박 후보의 어업권과 부동산에 근저당과 가등기를 한 사실을 폭로한 바 있다.

장충남 선대위는 이 때문에 "박 후보 측이 기자회견으로 부채가 밝혀지자 급하게 누락된 부채를 계상한 것으로 의구심이 든다"며 "박영일 후보는 갑작스럽게 수정한 이유를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또한 "장충남 선대위에서 제기한 의혹을 스스로 자인하는 행위이며, 명백하게 선거공보에 허위사실을 기재한 중대한 위법으로 보여 진다"며 "지금이라도 후보를 사퇴하고 군민께 용서를 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사안 등에 대해서 20일 자로 법무법인을 지정해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로 고발 조치했다"고 밝혔다.

박영일 후보는 이에 대해 “전혀 법적인 하자 없이 절차에 의해서 수정했다”며 “누락됐던 부분을 발견하고 정상적인 절차에 의해서 선관위에 신고하고 진행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c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