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G7 재무장관, 러시아 침공 우크라이나에 198억$ 자금 지원

등록 2022.05.21 00:22:08수정 2022.05.21 06:23:4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쾨니히스빈터=AP/뉴시스] 주요 7개국(G7) 재무장관 및 중앙은행 총재들이 19일(현지시간) 독일 본 인근 쾨니히스빈터 페테르스베르크 연방영빈관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05.20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주요 7개국(G7)은 러시아의 침공을 받은 우크라이나에 198억 달러(약 25조1262억원)의 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AP 통신 등이 20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G7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는 이날 밤 늦게(한국시간) 독일 본 인근 쾨니히스빈터 페테르스베르크에서 우크라이나에 198억 달러 규모의 재정지원을 제공하는 것을 주된 내용으로 하는 공동성명을 채택하고 폐막했다.

G7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는 이틀간 기후변화 대책과 국제 과세, 신흥국·발전도상국 식품 지원, 부채 문제도 논의했다.

러시아에 대한 제재를 강화하기로 의견일치를 보고 세계경제 안정이 중요하다는 인식을 공유했다.

특히 G7은 인플레 대응에는 "금융긴축 속도를 적절히 조정한다"고 공동성명에 명기했다.

이번 G7 회의의 최대 주제는 우크라이나 지원이다. 그래서 우크라이나가 직면한 자금난을 해소할 수 있도록 전면 돕기로 했다.

미국은 지난 19일 우크라이나 재정지원에 400억 달러를 투입하는 추가 예산안을 상원에서 가결했다. 따라서 우크라이나 자금지원은 198억 달러를 훨씬 상회할 전망이다.

의장국 독일의 크리스티안 린트너 재무장관은 "우크라이나를 신속하고 포괄적인 지원한다는 명확한 메시지"라고 밝혔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1945년 이래 유럽부흥 작업(마셜 플랜)에 맞먹는 자금의 지원과 민간투자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마셜 플랜에 투입한 자금은 현재 가치로 환산하면 2000억 달러 상당이다.

그간 우크라이나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은 G7 등에 재정적자를 보충하기 위해 500억 달러의 자금을 제공해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러시아에 대한 경제제재를 놓고서 G7은 러시아를 세계 경제에서 고립시킴으로써 우크라이나 침공의 대가를 비싸게 치르도록 하고자 경제제재와 금융제재를 계속하기로 했다.

G7 재무장관은 글로벌 인플레를 중요 의제로 다뤘다. 공동성명은 "금융긴축 페이스를 조절하고 시장의 상황을 주시한다"고 명시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자료로는 G7의 3월 인플레율은 7.1%로 치솟았고 에너지와 식량 가격의 급등이 이어지고 있다.

G7 재무장관은 환율 문제에 관해선 "과도한 변동과 무질서한 움직임이 경제와 금융 안정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2017년 5월 공동인식을 재확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