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내일' 김희선 종영소감 "좋은 메시지 알아봐줘 행복"

등록 2022.05.21 14:08:0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희선, 로운, 이수혁, 윤지온. 2022.05.21. (사진 = 션 인스타그램 캡쳐)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송윤세 기자 = MBC 금토극 '내일'의 출연자들이 종영을 맞아 감사 인사를 전했다.

'내일' 제작진은 21일 배우 김희선, 로운, 이수혁, 윤지온의 종영 소감과 함께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했다.

위기관리팀장 '구련' 역을 맡아 죽음의 문턱으로 내몰린 사람들을 살리기 위해 맹활약을 펼친 김희선은 "'내일'을 통해 제가 전하고 싶었던 좋은 메시지들을 알아봐 주시는 분들이 많아서 행복했다"며 "극단적 선택이라는 건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전 세계 모든 사람들의 이야기인지라 더 많은 분들이 공감해 주셨던 것 같다. 구련으로 살았던 시간이 참 소중했다"고 했다.

머리보다 몸이 앞서는 열혈 청춘에서 점차 성장해가는 모습을 보여준 '최준웅' 역의 로운은 "나를 힘들게 하는 고통들을 새로운 자극으로 받아들일 수 있는 긍정적인 내가 되길 바라면서 작품에 임했다. '내일'을 통해 많은 것을 깨닫고 배운 것 같다. 좋은 작품을 만나 기쁘다"고 한 뒤 "즐겁게 촬영할 수 있게 도와주신 위기관리팀, 다른 배우분들,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분들까지 모두 고생 많으셨고 감사했다. 시청해 주신 시청자분들께도 감사드린다"고 했다.

인도관리팀장 '박중길' 역을 맡아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으며 스윗하고 애틋한 남편의 모습까지 보여준 이수혁은 "아직 끝이라는 게 실감이 나진 않는다. 감독님, 작가님을 비롯한 모든 스태프분들, 배우분들 정말 고생 많으셨고 감사하다"며 "무엇보다 저희 드라마 함께해 주시고 응원과 공감을 보내주신 시청자분들께도 감사하다. 덕분에 '중길'을 연기할 수 있어 더욱 행복했다"고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위기관리팀의 유일한 원칙주의자 '임륭구' 역을 맡아 최준웅과 완벽한 티키타카를 보여준 윤지온은 "감독님과 현장 스태프분들, 그리고 배우분들께 많은 사랑받았던 현장이었다. 정말 즐겁게 촬영을 했는데 벌써 끝난다는 생각에 많이 아쉽다. 모든 분들께 잘 챙겨 주셔서 감사드린다는 말씀을 전하고 싶다"고 했다. 이어 "드라마 '내일'은 끝났지만 웹툰 '내일'은 계속되니 앞으로도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 그동안 드라마와 '륭구'를 사랑해 주셔서 감사합니다"고 덧붙였다.

한편 '내일'은 죽은 자를 인도하던 저승사자들이 죽고 싶은 사람들을 살리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이날 오후 9시55분 최종화가 방송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t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