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미일 군사협력 강화 반대"...대통령실 앞 집회

등록 2022.05.21 14:30:08수정 2022.05.21 14:45:3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참여연대, 평통사 등 집무실 맞은 편 집회
"한미동맹 강화 중단하고 평화 추구해야"
재향군인회 등 한미정상회담 환영 집회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 앞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 대응행동에서 참석자들이 피켓을 들고 있다. 2022.05.21.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정유선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회담이 열리는 21일, 대통령 집무실 인근에서 한미동맹 강화 찬반집회가 개최됐다.

참여연대 등 시민사회단체들은 이날 오후 1시께 서울 용산 대통령 집무실 맞은편 전쟁기념관 앞에서 '한미 정상회담 대응행동'이란 제목으로 기자회견과 집회를 열었다.

당초 경찰은 대통령 관저 인근 100m 이내 집회를 금지하는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을 폭넓게 해석해 이 집회를 금지통고했다. 하지만 법원은 전날 대통령 집무실이 관저에 포함된다고 단정할 수 없다며 주최 측이 낸 집행정지 신청을 인용했다. 200여명 규모로 낮 12시부터 오후 5시까지 전쟁기념관 앞 인도 및 하위 1개 차로에서 열 수 있다는 조건부 허용이었다.

이날 대응행동엔 50명 가량이 참여했다. 주최 측은 집회를 위해 전쟁기념관 앞 인도만 이용했다.

'남북 북미합의 존중하고 이행하라', '전쟁연습 말고 평화연습 준비하라', '군비경쟁 대결이 아니라 평화와 협력 원한다'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든 참가자들은 돌아가며 이날 정상회담에서 논의될 군사 관련 의제에 대해 발언했다. 

박석운 전국민중행동 공동대표는 "한미정상회담이 한미일 군사협력을 강화해서 동아시아에서 전쟁 위기를 도리어 조장하고 있는 방향으로 진행돼 굉장히 위험하다"며 "우리에게 가장 중요한 가치인 평화는 절대 양보할 수 없는 과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집무실까지 자신들의 행동을 알리겠다는 의미로 미리 준비해 온 부부젤라를 여러 차례 불고 함성을 지르기도 했다. 오후 2시20분까지 경찰 등 다른 단체와의 충돌은 없었다. 집회는 행진 없이 3시까지 이어질 예정이다.

앞서 시민단체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평통사)' 관계자 약 50명도 정오께 전쟁기념관 정문 앞에서 한미동맹 강화 중단을 요구하는 기자회견과 집회를 진행했다. 이들 역시 경찰로부터 집회 금지통고를 받은 뒤 법원에 집행정지 신청을 내고 집회 조건부 허용 판단을 받았다.

한편 이날 반대로 한미정상회담을 환영하는 집회도 서울 곳곳에서 열렸다. 이와 관련해 재향군인회는 현충원 앞에서 800여명이 참가하는 집회를 개최하고 탄핵무효본부도 삼각지역 인근에서 집회를 하겠다고 경찰에 신고한 바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21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앞에서 재향군인회 회원들이 차량으로 이동하는 조 바이든 미국대통령을 향해 환호하고 있다. (사진=재향군인회 제공) 2022.05.2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공감언론 뉴시스 rami@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