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尹 "한미, 반도체·배터리 상호투자 확대·공급망 안정 협력"

등록 2022.05.21 15:57:0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경제가 안보고 안보가 경제인 시대"
"한미동맹도 시대에 맞춰 진화해야"
"한미 간 경제기술 동맹 힘 느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접견실에서 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확대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2022.05.21.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김지훈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21일  "앞으로 한미 양국은 반도체·배터리 등 전략산업 분야에서 상호 투자를 확대하고 공급망 안정화를 위해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청사 5층 집무실에서 가진 한미 확대 정상회담에서 "한미동맹도 경제안보시대에 맞춰 발전하고 진화해 나가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현재 우리는 경제가 안보고 또 안보가 경제인 경제안보 시대를 살고 있다. 국제 무역질서 변화와 공급망 교란이 국민들의 생계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어제 바이든 대통령님과 동행한 첨단 반도체 산업현장에서 한미간 경제 기술 동맹의 힘을 느낄 수 있었다"며 "오늘 회담은 경제안보 협력을 강화하고 글로벌 현안을 해결하는 데 있어 양국이 어떻게 공조해 나갈지에 관해 논의하는 매우 유용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확대 정상회담에는 우리 측에서는 최상목 경제수석,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박진 외교부 장관, 김일범 의전비서관, 추경호 경제부총리,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조태용 주미대사 내정자, 김태효 국가안보실 제1차장이 참석했다.

미국 측에서는 대니얼 크리튼브링크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케이트 베딩필드 백악관 공보국장,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 지나 레이몬도 상무장관, 젠 오말리 딜런 백악관 부비서실장, 크리스토퍼 델 코소 주한미국대사대리, 에드 케이건 NSC 동아시아, 오세아니아 담당 선임국장이 배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jikim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