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진보진영 단일후보 성기선 "차별 없는 경기교육 만들겠다"

등록 2022.05.21 17:22:0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교육청 전문직·일반직, 서로 전문성 존중하는 제도·문화 필요"
25일 경기도교육감 선거 법정토론, 임태희 측에 추가 정책토론 제안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6·1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첫 날인 19일 오전 경기 수원시 권선구 칠보중학교 앞에서 경기도교육감 진보진영 단일후보인 성기선 후보가 등교하는 학생들을 맞이하고 있다. 2022.05.19. (사진=성기선 선거캠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 박종대 기자 = 6·1지방선거 경기도교육감 선거에서 진보진영 단일후보로 선출된 성기선 후보는 21일 “교육청의 전문직과 일반직도 서로의 전문성을 존중하는 제도와 문화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다.

성 후보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우문현답-차별 없는 경기교육 만들기’라는 제목의 게시글을 올리며 “학교와 교육청에는 다양한 직종이 모여 함께 일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SNS에 “자동차 바퀴가 하나라도 없으면 안 되는 것처럼 모두 소중한 사람들이며, 없어서는 안 될 역할을 맡고 있다”며 “하지만 여전히 현장에는 갈등과 마찰이 있는 것 같다”고 부연했다.

이어 “특히 교육청에서 추진하고 행정업무경감 시범사업이 많은 분란을 낳고 있다”며 “저는 한 토론회 자리에서 교사라는 말 대신 교직원이라는 용어를 써야 한다고 지적한 적이 있다. 교육감은 교사, 전문직만의 대표가 아니다. 이해관계 충돌의 현장에 뛰어들어 반드시 화합을 이뤄내는 갈등 조정자로서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역설했다.

또 “사회적으로 모범을 보여야 할 교육기관에 어떤 형태로든 차별이 존재한다면 매우 심각한 문제라고 판단한다. 교사와 행정직은 분명 다른 전문성을 가지고 있다”며 “경기도에는 남부청사와 북부청사가 따로 있는데 지역에 따른 차별도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교육감이라면 당연히 해결해야 할 과제”라고 해결 의지를 드러냈다.

성 후보는 “공교육 불신이 심각한 상황에서 경기교육을 이끌어가는 교육감으로서 모든 경기교육 가족 여러분들에게 교육자로서의 자부심과 사회적으로 존경하는 분위기를 만들어야겠다는 결심을 하게 됐다”며 “우문현답이 뭘까요? 우리들의 문제는 현장에 답이 있다는 뜻”이라고 포부를 전했다.

지난 10일 경기도교육감 진보진영 단일후보로 최종 선출된 성 후보는 ‘반(反) 전교조’ 구도를 형성 중인 임태희 경기도교육감 후보의 이념 논쟁에 대한 비판과 함께 교육전문가로서 차별화된 공약 발표에 공을 들이고 있다.

그는 전날 보도자료를 통해서는 “경기도교육감 선거가 코앞으로 다가왔지만 교육감 선거에 대한 경기도민의 관심이 부족하다”며 “25일로 예정된 한 차례의 법정 토론만으로는 부족하다. 더 많은 정책토론이 필요하다”고 임 후보 측에 추가 정책토론을 제안하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