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미, 반도체·배터리·원자력 협력 강화…'경제안보대화' 신설

등록 2022.05.21 17:31: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대통령실 간 '경제안보대화' 채널 신설
소형모듈원자로(SMR) 개발·수출 증진 노력
"IPEF, 인도·태평양 질서 구축 노력 첫걸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05.21.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한미 정상은 21일 반도체 배터리 원자력 우주개발 등 신산업 분야 협력, 그리고 역내 질서 구축을 위한 협력 강화도 약속했다. 이를 위해 양국은 대통령실 간 '경제안보대화'를 신설하기로 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윤 대통령은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우리는 경제가 안보, 안보가 곧 경제인 시대에 살고 있다. 국제 안보 질서 변화에 따른 공급망 교란이 우리 국민의 생활과 직결돼 있다"며 "새로운 현실에 맞게 한미동맹도 한층 진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한미 양국 정상은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구체적인 협력 방안도 합의했다.

윤 대통령은 "저와 바이든 대통령은 반도체, 배터리, 원자력, 우주개발, 사이버 등 새로운 산업 분야에서 실질적인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며 "국제질서 변화에 따른 시장 충격에도 한미 양국이 함께 적극 대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대통령실 간 경제안보대화를 신설해 공급망과 첨단 과학기술 들 경제안보 분야에서 양국이 수시로 소통하고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한 "질서 있고 잘 작동하는 외환시장은 지속가능한 성장과 금융 안정성에 필수적"이라며 "저와 바이든 대통령은 더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05.21. photo1006@newsis.com

원자력 협력 관련해서는 "신형 원자로 및 소형모듈원자로(SMR)의 개발과 수출 증진을 위해 양국 원전 산업계가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국방 상호 조달 협정 협의를 개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 참여도 공식 선언했다. 윤 대통령은 "한미 양국은 규범에 기반한 인도·태평양 지역 질서를 함께 구축해 나갈 것"이라며 "그 첫걸음은 IPEF 참여"라고 밝혔다.

이밖에 한미 정상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 해결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을 토대로 국제사회의 코로나 대응 노력에 동참하기로 했다. 2030년 온실가스 감축목표 및 2050 탄소중립 달성 위해 긴밀히 공조하기로 했다고 윤 대통령은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ikim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