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화 김동관 사장 "한·미 경제동맹, 태양광까지 확대 원해"

등록 2022.05.21 17:36:0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한·미 기업인 미팅서 협력 확대 강조
美 상무부 장관도 “필요성 공감” 밝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 (사진=한화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인준 기자 =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이 21일 한미 간 태양광 사업 협력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동관 사장은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장남으로, 이날 김 회장을 대신해 회의에 참석했다.

한화그룹에 따르면 김동관 사장은 이날 서울 하얏트호텔에서 이창양 산업통자원부 장관·지나 레이몬도 미국 상무장관 주재로 열린 '한미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에서 "양국민에 양질 에너지를 안정 공급하고, 탄소 발자국이 낮고 투명성이 보장된 공급망 구축을 위해 양국 경제·기술을 태양광 분야까지 확대하길 원한다"고 밝혔다.

이에 레이몬도 장관은 "협력 강화 필요성에 공감한다"며 적극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한미 양국의 경제 협력이 반도체·원전에 이어 태양광 부문까지 영역을 넓혀갈 것이라는 기대가 커지고 있다. 한화솔루션은 특히 태양광세액공제법(SEMA·Solar Energy Manufacturing for America Act) 시행을 통해 양국간 협력이 더욱 진전될 것으으로 보고 있다. 이 법은 미국에서 생산한 태양광 제품에 세금을 돌려주는 것으로, 현재 미국 하원을 통과해 상원에서 검토 중이다.

한화솔루션은 10여 년 전부터 미국 태양광 시장에 제품을 공급해왔다. 특히 2019년 1월부터는 미국 조지아주 달튼시에 1.7GW 규모(미국 내 최대규모)의 태양광 모듈 공장을 가동해, 미국 내수 시장 판매를 확대했다.

올해 초에는 미국 폴리실리콘 기업 ‘REC실리콘’을 인수하는 등 ‘태양광 밸류체인’을 구축했다. 최근에는 미국 모듈 생산 라인에 2000억원을 투자해 1.4GW 규모의 태양광 모듈 공장을 짓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join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