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각 가정에 배달된 선거공보물, 꼼꼼히 살펴봅시다

등록 2022.05.22 06:00:00수정 2022.05.22 06:54: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후보자공약 재산 병역 세금 전과 등 모든 게 담겨 있어
제작 및 발송비용만 1천억 넘게 추정...유권자의 판단기준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이준구기자=가정에 배달된 선거공보물. 2022. 05. 22


[수원=뉴시스]이준구 기자 = 이번 6·1 동시지방선거 후보자들의 비교적 두툼한 선거공보물이 유권자가 있는 각 가정에 21일부터 22일까지 일제히 배달되고 있다.

광역 및 기초단체장, 광역·기초의원, 교육감을 비롯해 정당투표 안내문, 비례대표 후보자 등이 모두 담겨 있어 지역에 따라 600~700그램 정도에 이른다고 한다.

공보물은 정당과 후보들이 유권자의 표심을 끌기 위해 사활을 걸 정도로 정성을 들여 만들었지만 늘 그랬듯이 공보물을 세심하게 살피는 사람들이 많지 않다.

투표일을 전후로 쓰레기 분리수거 때 뜯지도 않은 선거공보물들이 무더기로 발견되는 것을 보면 이를 미루어 짐작할 수 있다.

그러나 이번 지방선거는 대통령선거처럼 한 사람에게 투표하는 것이 아니라 도지사에서부터 교육감, 단체장, 지방의원에다가 정당투표까지 해야 한다. 그래서 관심이 없으면 누가 어떤 선거에 출마했는지조차 모르는 경우가 허다하다. 투표율도 지방선거는 60% 수준에 늘 머무르기 일쑤다.

가뜩이나 지역일꾼을 뽑는 선거에 당리당략이나, 흡집과 모함이 판을 치다보니 관심이 멀어질 수는 있으나 유권자들은 풀뿌리 민주주의를 뿌리내리도록 하기 위해 제대로 일할 수 있는 사람을 선택하는 최소한의 노력이 있어야 한다.

그 중의 하나가 선거공보물이다. 후보자가 제출한 자료를 토대로 선관위가 검증을 마친 학력·경력·병역·재산·전과·납세 관련 자료 및 정당별 공약 정보 등이 자세하게 담겨 있다. 꼼꼼히 읽어 볼 필요가 있는 이유다.

경기도선관위의 한 관계자는 "환경단체 등에서도 공보물을 요청한 사람에게만 보내든지, 모바일로 보내자는 건의들이 선거 때마다 있지만 복잡한 절차와 법개정 등의 문제가 뒤따른다"며 "아직까지는 후보자들의 면면을 알 수 있는 방법 중 선거공보물이 가장 보편적이어서 꼼꼼하게 살펴 후보자 선택의 기준으로 삼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유권자 이 모(용인시 기흥구 서천동)씨도 "길거리의 플래카드와 유세만으로는 한계가 있으나 공약과 경력 등이 담긴 선거공보물을 세심히 살펴보니 마음속으로 후보자를 결정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이준구 기자=한 아파트 우편함에 꽂혀 있는 선거공보물들.




◎공감언론 뉴시스 caleb@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