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허재 "'상류층 자제' 아내 맞선 가는데 가로채 결혼"

등록 2022.05.22 09:18:0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허재. 2022.05.22. (사진 = JTBC '아는 형님' 캡쳐)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송윤세 기자 = 전 농구선수 허재가 아내 이미수씨와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22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 출연한 허재에게 서장훈이 "부산의 상류층 자제였던 이미수 씨가 다른 분과 맞선을 보러 갔는데 그곳에 있던 허재 씨가 첫눈에 반해 볼을 가로채듯 이미수씨를 가로채 대시를 했다는 게 사실입니까?"라고 물었다.

허재는 "네 맞습니다"라고 인정했다. 이어 "그 당시 형부들이 의사쪽에 있어 맞선을 보게 했는데 내가 먼저 본 거다. 가는 길에 낚아챘다. 인터셉트해서 점심 먹고 (맞선을) 못가게 했다. 그때부터 쭉 만나기 시작해 결혼까지 하게 됐다"고 회상했다.

이수근이 "그 맞선남은 (이미수 씨) 얼굴도  못 봤겠네요"라고 하자, 허재는 "못 봤죠. 그 사람은 한 3시간 기다리다 갔을 거다. 커피 한 4잔 먹고"라고 능청스럽게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t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