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16세 재시, 171㎝ 비주얼…골프장 여신강림

등록 2022.05.22 10:10:3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재시. 2022.05.22. (사진 = 재시 인스타그램 캡쳐)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송윤세 기자 = 전 축구선수 이동국의 딸 재시가 골프를 시작했다.

재시는 21일 인스타그램에 골프장모양의 이모티콘과 함께 사진 2장을 올렸다. 사진에서 재시는 골프장에서 주변을 둘러보며 여유로운 표정을 짓고 있다. 171㎝ 훤칠한 키와 군살 없이 날씬한 몸매도 눈길을 모은다.

해당게시물에 누리꾼들은 "이쁨 멋짐 폭발 압도적이다" "화보를 찍고 왔군"이라고 반응했다. 아빠 이동국은 "이제 사진 그만 올리고 밥 먹어라"라고 장난스러운 댓글을 달아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재시의 엄마인 이수진도 이날 자신의 SNS에 "어제 갑작스럽게 재시 머리 올리러 다녀왔어요"라며 가족과 함께 골프를 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게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t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