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인도 부다가야에 첫 한국 전통사찰…조계종, 분황사 준공

등록 2022.05.22 10:15:15수정 2022.05.22 15:07: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인도 부다가야에 건립된 분황사 대웅보전 현판식 기념사진. (사진=대한불교조계종 제공) 2022.05.2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부처가 깨달음을 얻은 성지로 알려진 인도 부다가야에 첫 한국 전통사찰이 문을 열었다.

대한불교조계종은 지난 21일 인도 부다가야에서 분황사 대웅보전 준공식을 봉행했다고 밝혔다.

분황사 불사는 지난 2019년 12월 여성 불자인 설매, 연취 보살이 건립기금으로 50억원을 희사하면서 본격적으로 추진됐다. 같은 해 통도사 청하문도회에서 현지 부지 약 2000평을 기증했고 2020년 12월 착공식을 연 후 1년반의 공사 기간을 거쳐 완성됐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준공식에서 "분황은 푼다리카, 최고의 연꽃인 백련을 의미한다. 처염상정(處染常淨)의 표상인 하얀 연꽃이 이곳 부다가야에 만개했다"며 "분황사는 순례자를 위한 안식처이며, 수행자를 위한 더없는 아란야(수행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인도 부다가야에 건립된 분황사 대웅보전 내부. (사진=대한불교조계종 제공) 2022.05.2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인도 부다가야의 물라상가 부다팔라 스님도 환영사에서 "45도의 열기를 뚫고 한국에서 수만리 떨어진 천축, 불교 최대의 성지인 부다가야 분황사 대웅보전 낙성법회에 온 것을 환영한다. 무사히 불사를 마칠 수 있게 된 것은 불보살의 가피력과 한국불교도의 공덕 덕분"이라며 "분황사는 한국불교의 세계화와 인도불교 복원불사의 중심도량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원행스님을 비롯해 중앙종회의장 정문스님, 해외특별교구장 정우스님, 민족공동체추진본부장 월우스님, 전국비구니회 회장 본각스님, 전국교구본사를 대표해 제16교구본사 고운사 주지 등운스님, 봉은사 주지 원명스님 등 종단 주요 스님들과 설매, 연취보살 등 불자 150명이 참석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인도 부다가야에 건립된 분황사 대웅보전 준공식 사진. (사진=대한불교조계종 제공) 2022.05.2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또 물라상가 부다팔라 스님과 장재복 주인도한국대사, 국제불교도협회(IBC) 사무총장 담마삐야 반떼, 현지 수행자 스님 및 지역주민 등 350여명도 함께했다.

이후 분황사 보건소 착공식도 이어졌다. 부다가야 지역주민들의 건강을 돌보게 될 보건소는 전국비구니회가 운영을 지원하며 백천문화재단에서 3억원을 후원해 건립하게 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aka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