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중국 의존 줄이려…애플, 인도 등 생산 확대 검토" WSJ

등록 2022.05.22 10:43:37수정 2022.05.22 15:13:4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최근 "中 코로나19 봉쇄 등으로 검토 강화"

associate_pic

[베이징=신화/뉴시스] 지난 2020년 7월16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에서 새로 개장한 애플 스토어. 2022.05.
22.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미국 애플은 중국 의존도를 줄이기 위해 인도, 동남아시아 등 생산 확대를 검토하고 있다고 2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당초 애플은 2020년 초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되기 전부터 중국 외 지역의 생산 다각화를 모색하고 있었다. 하지만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상황이 복잡해졌다.

이후 최근 애플은 다시 새로운 제조 능력 건설을 위해 위탁업체들에 이 방안을 요구했다고 논의에 참여한 관계자를 인용해 WSJ는 전했다.

배경에는 최근 봉쇄 조치 등 엄격한 코로나19 정책이 조래한 공급망 병목 현상이 있다. 애플 매출에까지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지난해 발생한 정전도 중국 의존도를 줄이려는 이유다.

신문에 따르면 아이폰, 아이패드, 맥북 등 애플 제품 90%가 중국에서 제조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애널리스트들은 애플이 중국에 지나치게 의존하는 점은 중국 정부와 미국의 충돌 등으로 잠재적 위험 요소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올해 들어 중국 정부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침공을 자제하고 일부 도시에서 코로나19와 싸우기 위해 봉쇄를 단행하면서 이러한 (중국 외 제조 지역) 검토가 강화됐다"고 분석했다.

애플과 위탁 생산업체들은 인도와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를 중국의 대체 지역으로 검토하고 있다.

관계자는 대만의 폭스콘, 위스트론이 이미 인도 내수를 위해 현지에서 아이폰이 생산되고 있다고 전했다. 수출용 아이폰 생산 확대도 논의되고 있다.

애플은 WSJ의 관련 질의에 대해 논평을 거부했다.

다만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 지난 4월 "우리의 공급망은 정말 전 세계적이기 때문에 어디서나 생산된다”면서 “우리는 (공급망) 최적화를 계속 고려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