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세균 전 총리, 민주당 심덕섭 고창군수 후보 지지 유세

등록 2022.05.22 10:51:27수정 2022.05.22 15:16: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고창=뉴시스] 이학권 기자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지난 21일 6·1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심덕섭 더불어민주당 전북 고창군수 후보 선거사무소를 찾아 격려했다. (사진 = 심덕섭 선거사무소 제공).2022.05.2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고창=뉴시스]이학권 기자 = 전북 고창군수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심덕섭 후보의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가세했다.

정세균 전 총리는 지난 21일 심 후보의 선거사무소를 방문해 격려하고 고창군청 앞에서 지지 연설에 나섰다.

정 전 총리는 “고창에는 대한민국을 발전시킨 위대한 인물들이 많은데 심덕섭 후보도 인물 중의 한 명”이라며 “심 후보와는 정부에서 같이 일한 동료로 자연스럽게 능력을 알게 됐으며 군정을 맡기면 최고의 군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심 후보는 도덕성에 어떠한 흠결도 없는 사람이며 행정관료로 전문성을 확보한 인물이고 능력을 두루 갖춘 후보”라며 “주민 선택을 받는다면 고창군을 한 단계 발전시킬 역량을 갖춘 인물”이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associate_pic

[고창=뉴시스] 이학권 기자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지난 21일 심덕섭 더불어민주당 전북 고창군수 후보 선거사무소를 찾아 격려한 후 군청 앞 로터리에서 6·1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지원 유세를 펼치고 있다. 왼쪽부터 심덕섭 고창군수 후보, 정세균 전 국무총리, 윤준병(정읍·고창) 의원. (사진 = 심덕섭 선거사무소 제공).2022.05.2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또 “심 후보가 고창군수가 되면 김관영 도지사 후보, 윤준병 의원과 호흡을 같이하면서 고창을 위한 일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세균 전 총리는 현재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맡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un-055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