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바이든 "美 선택한 현대차에 감사…실망시키지 않을 것"

등록 2022.05.22 14:19:05수정 2022.05.22 16:17: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현대차 투자로 "미국에 경제적 기회"
"제조업 일자리, 美로 돌아오고 있어"

associate_pic

[서울=AP/뉴시스]22일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 정원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이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기자회견을 가지고 발언하고 있다. 2022.05.22.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한국을 방문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2일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회동 후, 현대차의 미국 투자에 대해 감사의 뜻을 밝히고 실망시키지 않겠다고 했다.

AP통신, 미국 백악관의 공식 유튜브 채널 생중계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정 회장과 회동 후 함께 한 기자회견에서 "미국 제조업에 대한 100억달러(약 12조7300억원)가 넘는 새로운 투자를 발표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그는 새로운 투자가 첨단 자동차 기술에 50억달러, 조지아주 사바나에 새롭게 문을 열 공장에 55억달러 등이라고 직접 설명했다. 이로 인해 "내년 1월까지 8000개 이상의 새로운 미국의 일자리를 만들 것"이라고 부연했다.

또한 새로운 시설은 2025부터 최신 전기차와 배터리를 생산할 것이라며 "미국인에게 경제적 기회"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내 행정부에서 제조업 일자리는 미국으로 돌아오고 있다"고 자평했다. 자신의 행정부가 54만5000개의 제조업 일자리를 마련했다고 했다.

그는 "현대차 덕분에 미국의 자동차 산업의 전환을 맞이하고 있으며 미래 전기 산업 부분에서 미국의 목표가 속도를 붙이게 됐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030년까지 신차 중 전기자동차 비율을 50%로 만들겠다는 목표를 거론하며 달성하겠다고 강조했다.
associate_pic

[서울=AP/뉴시스]22일 오전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 정원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이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지켜보는 가운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05.22.


그는 연설을 마치는 "정 회장에게 미국을 선택해 준데 감사하며, 우리는 당신을 실망시키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정 회장은 이 기자회견에서 "오늘 저는 우리의 미래 사업과 관련된 추가 투자를 강조하고 싶다"며 "현대자동차그룹은 2025년까지 50억 달러를 추가로 투자해 로보틱스,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자율주행 및 인공지능(AI) 등 다양한 기술 분야에서 미국 기업과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고 50억 달러의 추가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그는 이번 투자를 통해 현대자동차그룹이 "미국에 있는 고객에게 혁신적인 제품과 솔루션을 제공하고 글로벌 탄소 중립에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우리는 또한 2030년까지 40~50%의 전기자동차(EV) 판매를 달성하겠다는 바이든 행정부의 목표 달성을 위해 노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