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후, 타고난 재물운…"父에게 매달 1억원 용돈 가능"

등록 2022.05.22 17:22:4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윤후, 윤민수. 2022.05.22. (사진 = KBS 2TV '자본주의학교'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송윤세 기자 = 가수 윤민수의 아들 윤후의 재물운과 연애운이 공개된다.

22일 오후 9시20분 방송되는 KBS 2TV '자본주의학교'에서 윤후는 아빠 윤민수와 함게 타로카드를 보러가는 장면이 그려진다. 앞서 진행된 수익률 중감점검에서 윤후는 꼴찌를 기록해 순위를 역전시킬 수 있을지를 점져보기 위해서다.

윤후는 재물운을 보던 중 11세 당시 커서 부자가 되면 아빠에게 용돈으로 한 달에 1억원을 주겠다는 내용이 담겨있는 '후의 다짐'을 타로술사 앞에서 들려줬다. 이를 들은 타로술사는 "한 달 1억 원 가능하다"며 윤후의 타고난 재물운을 점쳤다. 하지만 "용돈 1억 원을 주기 위해서는 특정 조건이 필요했다"고 덧붙여 이들 부자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이어 지금까지 '썸'만 10번 타봤다는 모태솔로 윤후는 궁금했던 연애운에 대해서도 물어봤다. 윤후는 "올해 만날 수 있다"는 점괘를 듣고 설레는 표정을 드러냈다. 아울러 자신의 이상형이 배우 권나라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t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