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민주, 용산 집무실로 尹·吳 때리기…"1조 혈세로 제2의 4대강"

등록 2022.05.22 15:00:18수정 2022.05.22 16:25: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지방선거 앞두고 쟁정화 총력…시민버스킹 등 금주 총공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1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 집무실로 들어가고 있다. 2022.05.11. livertrent@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형섭 홍연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2일 용산 집무실 이전을 성토하면서 윤석열 대통령과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를 동시에 타격했다.

김대기 대통령비서실장에게 면담도 요청한 민주당은 수도권이 최대 승부처인 이번 지방선거에서 용산 집무실 이전 문제를 쟁점화하려는 태세다.

민주당 이날 김영배·고민정·김병주 의원을 본부장으로 하는 '용산 파괴 저지 및 용산 미래 100년 지키기 운동본부'를 출범시키고 국회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운동본부는 성명서에서 "윤석열 정부의 반지성적 집무실 이전으로 서울시민의 일상이 위협받고 있다'며 "민주당은 윤 대통령과 오 시장에게 대통령집무실 졸속 이전으로 인한 서울시민들의 불편과 용산 개발 차질, 안보공백 및 국방력 약화에 책임을 묻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대통령집무실 용산 이전은 밑빠진 독에 물붓기나 다름없는 제2의 4대강 사업이 될 것이 명약관화하다"며 "정부는 집무실 이전 예산을 496억 수준으로 책정했으나 외교부 공관 리모델링, 국방부 청사 신축, 방호시설 구축, 지원부대 이전 등 연쇄적인 예산소요로 1조원 이상의 혈세가 낭비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윤 대통령의 출퇴근을 위해 서울 시민들은 출퇴근길이 통제되고 통신이 제한되는 불편을 겪고 있다"며 "특히 서울에서도 가장 많은 교통량을 보이고 있는 서초~반포대교~용산구간을 통해 출퇴근하는 시민들의 불편은 이루 다 말할 수 없는 수준"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용산 미군기지 터의 토양 지하수의 오염농도가 기준치를 초과함에도 졸속 개방 추진과 번복으로 인근 주민의 건강권마저 위협하고 있다"며 "대통령 집무실 이전으로 용산 일대의 비행금지구역 설정 및 고도제한으로 용산을 서울의 심장으로 리모델링 하기 위한 통개발 계획에도 차질이 생기고 있다"고 했다.

운동본부는 윤 대통령을 향해 "소통을 강조하며 대통령 집무실을 이전하면서 제왕적 결정으로 용산 시민들이 겪는 불편과 고통에 대해서는 왜 듣지 않느냐'며 "국방부 등 주요 안보시설의 졸속 이전에 따른 안보 공백과 군의 사기저하 등 유무형의 국방력 약화에 대한 책임은 어떻게 질 생각이냐"고 따져 물었다.

오 후보를 향해서도 "오 시장도 17일 관훈토론회에서 언급하셨듯이 졸속 이전에 대한 우려를 윤 대통령께 표했다고 했다. 서울시장이 우려만 표하면 책임을 다하는 자리냐"며 "대통령집무실 이전으로 용산의 통개발을 시간이 필요하다는 핑계로 부분개발로 바꾸면서 용산의 미래를 암울하게 만든 책임은 어떻게 질 생각이냐"고 했다.

이들은 지난 17일 국회 운영위원회의에서 집무실 이전에 따른 교통불편 지적에 '어느 나라든지 대통령이 이동할 때는 그런 불편이 있을 것'이라는 발언으로 논란이 된 김 비서실장에게는 "대통령 이동에 대한 불편을 감내할 것을 시민들에게 요구할 것이 아니라 지금이라도 대통령집무실 이전을 위한 마스터플랜을 즉각 공개해야 한다"며 면담을 요구했다.

민주당이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집무실 이전 문제를 다시 꺼내며 총공세에 나선 것은 윤 대통령의 용산 출근으로 빚어진 교통혼잡과 시민불편을 부각시켜 서울시장 선거에 쟁점화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이와 관련해 민주당은 오는 24일 교통불편 현장 방문, 25일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차원의 규탄 기자회견 및 대국민 호소문 발표, 26일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와의 대역전 총집결집회 및 용산파괴저지 시민버스킹 등의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고 의원은 "시민버스킹에서 서울시민들이 용산 집무실 졸속 이전이 불러온 일상파괴가 무엇인지에 대한 소회와 제안 등을 시민 필리버스터 형식 릴레이로 진행할 예정"이라며 "안보 공백에 대한 우려와 졸속 이전에 대한 의문의 목소리를 하나로 모아내는 한 주가 될 것이다. 온라인에서 서명운동도 진행할 생각"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hong1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