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박범계 "노무현 대통령, 누구 때문에 돌아가셨느냐"…檢·與 비판

등록 2022.05.22 18:50:04수정 2022.05.22 19:02: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한동훈·이준석 발언 지적하며 "다시는 국민이 가슴아픈 일 없어야"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 조명휘 기자 = 박범계(대전 서구을) 전 법무부장관이 22일 오후 서구 둔산동 국민은행 앞에서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과 단체장 및 지방의원 후보들이 참여한 가운데 열린 집중유세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2.05.2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뉴시스] 조명휘 기자 = 박범계(대전 서구을) 전 법무부장관은 22일 노무현 대통령 서거책임을 거론하면서 검찰과 여당을 강력 비판했다.

박 전 장관은 이날 오후 서구 둔산동 국민은행 앞에서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과 단체장 및 지방의원 후보들이 참여한 가운데 열린 집중유세에서 "내일은 고 노무현 대통령님 추모일이다. 노 대통령께서 누구 때문에 돌아가셨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히 "새 법무부 장관과 여당의 당 대표가 뭐라 했느냐"고 물으면서 "다시 노무현 대통령님과 같은 대한민국의 국민이 가슴 아파하는 일을 벌이도록 내버려 둘 수 있겠느냐"고 했다.

박 전 장관의 이같은 발언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인사청문회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 등과 관련한 수사에 대해 사과할 의사가 없느냐는 의원 질의에 "노 전 대통령 사건에 대해선 알지 못하고, 관여하지 않았다"며 사과를 거부한 것을 꼬집은 것이다.

또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최근 두차례나 광주로 내려가 훼손된 자당 현수막을 다시 걸고 온 뒤 '오만'과 '광주시민 갈라치기' 비판이 나오자 SNS에 글을 올려 "어려운 곳을 두드리고 미진하면 더 노력하고 안되면 될때까지 하는 그게 노무현 정신"이라고 밝힌 것을 지적한 것이다. 

박 전 장관은 그러면서 "국민이 가슴 아파하는 일을 벌이도록 내버려 두지 않기 위해선 기호1번 민주당의 이름으로 시장, 구청장 후보는 물론이고 시·구의원 모두 당선시켜야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2002년 대전지방법원 판사로 재직하던 중 '후보단일화협의회(후단협)'가 정몽준과 단일화를 요구하며 노무현 대선후보 사퇴를 요구하자 분노해 사직서를 낸 뒤 정계에 입문했고, 노무현 정부서 민정2비서관과 법무비서관을 지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emedi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