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노무현 전 대통령 13주기 추도식…尹은 일정상 불참

등록 2022.05.23 05:00:00수정 2022.05.23 06:33: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문재인·한덕수 등 전·현 정부 인사들 참석
이재명·이준석 등 여야 지도부 대거 참석


associate_pic

[김해=뉴시스]김상우기자=노무현 전 대통령 기념관으로 사용될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 '깨어있는시민 문화체험전시관'이 13주기 추도식이 열리는 23일 하루 개방된다. 전시관 입구 노 전 대통령 동상. 2022.05.22  woo@newsis.com


[서울=뉴시스]홍연우 기자 = 23일 열리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에는 문재인 전 대통령과 한덕수 신임 국무총리 등 전·현 정부 인사들과 여야 지도부가 참석한다.

이날 오후 2시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생태문화공원 잔디동산에서 열리는 추도식에는 코로나19 방역이 완화됨에 따라 유가족과 정당, 정부 대표는 물론 시민들도 함께할 것으로 예상된다.

추도식에는 권양숙 여사를 비롯한 유족과 문재인 전 대통령, 김정숙 여사가 참석한다.

대통령실과 정부 측에서는 한덕수 국무총리,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이진복 정무수석이 참석한다. 윤석열 대통령은 다른 일정상 참석하지 못한다.

여야 지도부 역시 추도식에 자리할 예정이다. 여권에서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허은아 수석 대변인이 참석한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 윤호중 상임선대위원장, 박지현 상임선대위원장, 박홍근 공동선대위원장 등이, 정의당에서는 이은주 원내대표와 배진교, 심상정 의원 등이 자리를 함께한다.

올해 추도식의 주제는 '나는 깨어있는 강물이다'로 노무현 전 대통령이 바란 소통과 통합의 민주주의를 향해 나아가자는 취지로 기획됐다.

공식 추도사는 정세현 전 통일부장관, 시민추도사는 조규애 전시관 도슨트가 낭독한다. 추모공연은 가수 강산에씨가 진행한다.

추도식이 끝난 후에는 대통령묘역에서 추도 참배를 진행한다. 유족과 문재인 대통령 내외, 정당, 정부 대표가 먼저 참배하며 이후엔 시민들이 참배에 참여한다.

오는 9월 개관을 앞둔 깨어있는시민 문화체험전시관도 이날 특별 개방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1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