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역사 쓴 손흥민 "EPL 득점왕 믿을 수 없어…꿈이 현실로"

등록 2022.05.23 03:02:2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리그 22·23호골 폭발…살라와 공동 득점왕

토트넘, 리그 4위로 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

associate_pic

[노리치=AP/뉴시스]골든부츠를 든 손흥민. 2022.05.22.

[서울=뉴시스]안경남 기자 = 아시아 선수 최초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오른 손흥민(30·토트넘)이 어릴 때 꿈을 이뤘다고 밝혔다.

손흥민은 23일 0시(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시티와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최종 38라운드 원정 경기에 선발로 나와 풀타임을 소화하며 리그 22, 23호골을 터트렸다.

토트넘의 5-0 대승에 앞장선 손흥민은 정규리그 23골로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공동 득점왕이 됐다.

살라는 울버햄튼과 경기에 후반 교체로 들어와 리그 23호골을 넣었다.

associate_pic

[노리치=AP/뉴시스]손흥민이 아시아 선수 최초로 EPL 득점왕이 됐다. 2022.05.22.

EPL은 득점수가 같으면, 경기 출전 수 등과 상관없이 공동 득점왕으로 인정한다. EPL에서 공동 득점왕이 나온 건 이번이 5번째다.

아시아 선수가 EPL에서 득점왕에 오른 건 손흥민이 처음이다. 이른바 유럽 5대리그(EPL·스페인 프리메라리가·독일 분데스리가·프랑스 리그1·이탈리아 세리에A)에서도 아시아 선수 첫 득점왕이다.

경기 후 득점왕에 주는 골든 부츠를 손에 든 손흥민은 구단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정말 믿을 수가 없다. 어릴 때 꿈을 이뤘다"며 "쉬운 기회를 놓쳤지만 가장 어려운 기회를 만들었다. 포기하지 않았고, 동료들이 날 도왔다. (골든 부츠가) 정말 무겁다. 내겐 최고의 날"이라며 웃었다.

associate_pic

[노리치=AP/뉴시스]손흥민이 아시아 선수 첫 EPL 득점왕이 됐다. 2022.05.22.

토트넘도 리그 최종 4위(승점 71)로 3시즌 만에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확보했다.

손흥민은 "대단한 시즌이었다. 다음 시즌은 챔피언스리그에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우리에게 정말 많은 걸 줬고, 그가 오기 전엔 아무도 챔피언스리그에 갈 거로 생각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