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고궁박물관, 양기훈 작품·병풍 등 대작 궁중회화 6점 전시

등록 2022.05.23 11:48:2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양기훈, 군안도 병풍 (사진=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 제공) 2022.05.2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국립고궁박물관이 대작 궁중회화 6점을 새롭게 전시한다.

국립고궁박물관은 23일 상설전시 유물 교체를 통해 근대화가 양기훈(1843~1911)의 작품 3점과 문방도 병풍 3점 등 총 6점을 선보였다.

양기훈은 평양 출신의 화가로, 20세기초 서울에서 활동하며 궁중에서 사용될 작품을 그린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에 선보인 작품은 '군안도 병풍', '매화도 병풍', '산수일출도 2폭 병풍' 등 3점이다.

'군안도 병풍'은 갈대밭 사이의 기러기 무리를 4미터가 넘는 크기의 10폭 병풍에 그린 대작으로 1905년 고종에게 바쳐진 작품이다. 갈대와 기러기를 그린 '노안(蘆雁)' 주제는 '老安(노안)'과 발음이 같아 노년의 평안과 장수를 뜻한다. 고종의 만수무강을 기원하는 의미에서 '노안'을 주제로 궁궐 내부를 장식할 대작 병풍을 제작한 것으로 보인다.

'매화도 병풍'은 국립고궁박물관이 이번에 처음 공개하는 작품이다. 6폭 병풍에 꽃이 만발한 매화나무를 생동감 있게 그린 작품으로, 동시대 화가인 해강 김규진(1868~1933)이 지은 글이 적혀 있다. 양기훈은 '매화도 자수 병풍'의 밑그림을 그린 작가로 알려져 있다. 이번에 공개되는 '매화도 병풍'은 궁중에서 사용된 그림은 아니지만 작가의 매화도 화풍을 살펴볼 수 있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가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양기훈, 매화도 병풍. (사진=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 제공) 2022.05.2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국립고궁박물관은 양기훈이 산수도와 일출도를 나란히 그린 '산수일출도 2폭 병풍'을 함께 선보인다. 일반인들에게 친숙한 주제인 '문방도' 작품 3점(4폭 병풍 1점, 2폭 병풍 2점)도 선보인다. '문방도 병풍'은 서책과 문방구류·골동품·도자기·화초·과일 등의 소재를 그린 것으로, 궁궐 내부를 장식하는 용도로 쓰였다.

각종 진귀한 물건과 경사스러운 의미를 갖는 소재들을 망라해 당대의 지적이고 문화적인 취향뿐만 아니라 부귀·장수·다산 등의 세속적인 열망까지 담아낸 것으로 해석되는 그림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