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日관방 부장관, 북한 코로나19 상황 관련 "국제적 협력 불가결"

등록 2022.05.23 14:42:32수정 2022.05.23 16:46: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대북백신 등 공여에 대해선 "답변 삼가겠다"

associate_pic

[평양=AP/뉴시스]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제공한 사진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5일 평양의 약국을 방문해 현지 지도하고 있다. 2022.05.23.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일본 정부는 23일 북한 코로나19 감염 확산 대응과 관련 국제적인 협력이 필수적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마이니치 신문, 니혼게이자이 신문(닛케이) 등에 따르면 이소자키 요시히코(磯崎仁彦) 일본 관방 부(副)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북한 내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되는 고열 환자가 증가하고 있는 데 대해 "일반론적으로 말씀드리겠다"고 전제한 후 "코로나19 세계 전체 감염 수습을 도모하자는 관점에서는 국제적인 협력이 불가결하다"고 밝혔다.

일본이 북한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등 공여에 나설지 여부에 대해서는 "예단을 가지고 답하는 것은 삼가겠다"고 말했다.

관방 부장관은 일본 정부의 부대변인에 해당한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같은 날 일본에서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총리와 회담을 실시해 주목된다.

양 정상은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등과 관련한 대북 대응에 대해 논의했을 가능성이 있다.

이와 함께 북한에 대한 코로나19 지원도 논의했을지 주목된다.

앞서 지난 22일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외무상도 니카타(新潟) 시에서의 한 강연에서 "저 나라(북한)와는 국교도 없다. 그러니 방치하면 된다라고는 간단히 되지 않는다"라며 대북 지원 검토 의향을 시사한 바 있다. "북한의 상황을 잘 파악하는 노력을 해야한다"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