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바이든 "대중국 관세 철폐 고려중…지난 정부 조치"

등록 2022.05.23 16:48:09수정 2022.05.23 18:18: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기시다 총리와의 공동기자회견서 입장 표명

associate_pic

[도쿄=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3일 도쿄에서 미일 정상회담이 끝난 뒤 열린 공동 기자회견에서 대답하고 있다. 2022.05.23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일본을 방문 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대중국 관세 인하나 철폐를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23일  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 직후 공동기자회견에서 관련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대중국 관세는 전 행정우가 부과한 관세이며 현재 대응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다만 구체적인 상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앞서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 담당 보좌관이 전날 일본으로 향한 대통령 전용기에서 기자단에 “바이든 대통령이 필요하다는 정보를 얻으면 신속히 대중 보복관세 인하를 결정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또 바이든 대통령이 대중국 관세를 내리는 게 높은 인플레이션에 대책으로 이어질 수 있는지를 분석하라고 경제팀에 지시했고, 이미 상세한 보고서를 받았으며 추가정보를 구했다고 전했다.

최근 미국이 40년 만에 최고 수준의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을 겪으면서 각계에서 대중 관세를 내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디만 대중국 고율 관세를 유지할지 또는 완화할지를 두고 바이든 행정부 내부에서도 의견이 엇갈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재닛 옐런 재무장관과 지나 러몬도 상무장관 등이 대중 관세 완화를 주장하는 반면 캐서린 타이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유지를 지지하고 있다.

전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시절 미국은 중국과 ‘무역 전쟁’을 벌이는 과정에서 중국의 대미 수출에서 4분의 3에 해당하는 연간 3700억달러의 제품에 최고 25% 관세를 부과했고, 이에 대해 중국도 11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제품에 대한 보복관세로 맞불을 놓았다.

이후 양국은 2020년 초 1단계 무역 합의를 통해 549개 품목을 제외한 나머지에 대해서는 관세 예외를 적용하기로 했다. 지난 3월에는 USTR이 관세 적용을 받는 중국의 549개 품목 중 352개에 대해 관세 부과 예외를 한시적으로 허용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