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광주 모 사업장 폐기물 처리시설, 실태 조사해야"

등록 2022.05.23 16:31:5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강은미 의원 주관 주민·상인 간담회 개최
"소각장 탓에 오염·건강 유해…조사 필요"
구청·환경청 공동조사선 "특이사항 없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정의당 강은미 의원. (사진=뉴시스DB) 2021.09.28.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광주의 한 사업장 폐기물 처리업체가 운영하는 소각 시설의 유해성 등에 대한 실태 조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정의당 강은미 의원은 23일 오전 광주 서구 소재 사업장 폐기물 소각 처리업체 A사에 대한 주민 간담회를 열었다.

간담회에 참석한 인근 상인·주민 10여 명은 소각장 주변서 생활하며 겪고 있는 대기오염, 악취 문제를 제기했다.

참석 주민들은 "20년 이상 거주하면서 폐 질환을 겪고 있다", "기온이 낮을 때는 A사의 소각시설 굴뚝에서 나온 연기가 밑으로 가라앉으면서 주민 피해가 크다"며 피해를 주장했다.

또 A사 시설이 주변 주민들의 건강과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역설했다. 환경 영향을 계량화할 수 있는 종합측정망 구축을 위한 정부 예산 지원이 필요하다는 요구도 나왔다.

이에 대해 광주 서구 측은 "최근 5년 간 A사 관련 접수 민원 26건 중 23건이 악취 관련 내용이었다. 나머지 3건은 소각시설 운영 관련 민원사항"이라며 "영산강유역환경청과 공동으로 벌인 환경조사에서는 특이사항이 없었다"고 답했다.

영산강환경청 관계자는 "실기간 굴뚝원격감시체계(TMS) 센서에서 특이사항이 발견되면 바로 조치하겠다. 시설 관리 수준은 양호하지만 배출 총량이 많은 부분에 대해선 시설 밀폐 보완 등을 요구했다"고 했다.

반면 국립환경과학원 관계자는 "소각시설 주변에 완충지역이 없어 환경영향조사가 필요해 보인다. 주변 주요시설에 대한 대기질 모니터링이 필요할 것 같다"는 입장을 전했다.

간담회를 주최한 강 의원은 "A사 시설 주변 주민·상인에 대한 건강 역학조사를 해야할 것으로 보인다. 1년 이상 대기질 모니터링을 벌여 관계기관과 함께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대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wisdom2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