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운반·하역중 사고사, 올들어서만 25명…"위험경보 발령"

등록 2022.05.24 06:00:00수정 2022.05.24 08:35: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전년比 18명↑, 4월에만 10건 발생…50인 미만 56%
생산수출 증가에 300인 이상 제조업 사망사고 늘어
주말·휴일 사고 증가…관리감독자 없는 경우 대부분

associate_pic

[서귀포=뉴시스]우장호 = 지난해 6월21일 제주 서귀포시 서귀포항 3부두에서 컨테이너 고정을 위한 크레인 와이어 작업을 하던 근로자 2명이 4m 아래로 떨어져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없음. (사진=서귀포소방서 제공) 2021.06.22. woo1223@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지현 기자 = 고용노동부가 다음달 30일까지 제조업 사망사고 위험 경보를 발령한다. 올해 들어 운반·하역 작업을 중심으로 제조업 사망사고가 대폭 증가한 데 따른 조치다.

24일 고용부에 따르면 지난 1월부터 이달 6일까지 발생한 운반·하역 사고사망자는 25명으로 전년 동기(7명) 대비 18명 늘어났다. 전체 제조업 사고사망자에서 차지하는 비율도 지난해 11.5%에서 올해 34.2%로 급증했다.

올해 들어 매월 발생하고 있으며, 4월에만 10건이 발생했다. 주말·휴일 발생은 지난 3년 동안 1건에 불과했지만 올해에는 4건으로 늘었다.

기업 규모별로 50인 미만 사업장에서 전년 대비 11명 증가한 14명(56%)이 발생했다. 지난해 사망사고가 없었던 300인 이상 사업장에서도 5건이나 발생했다.

업종별로 철강·금속, 기계·장비, 화학, 섬유, 시멘트 등 5개 업종에서 집중 발생했고, 특히 철강·금속 업종에서 전년 대비 7명 증가했다.

기인물로 보면 크레인, 지게차, 화물차량 관련 사고가 대부분을 차지했다. 지난해와 비교해 크레인 사고가 9명, 지게차 사고가 3명 늘었다.

한편, 올해 제조업 전체 사망사고 중 300인 이상 기업에서 발생한 사고가 26건(35.6%)으로 지난해보다 14건 늘어났다.

제조업 경기 회복세에 따라 생산수출량 증가로 화학, 철강·금속, 조선, 자동차, 시멘트 등 5개 업종에서 주로 발생했다.

전체 제조업 사고사망에서도 주말·휴일 발생이 지난해보다 6명 늘었다. 대부분 토요일에 관리감독자가 배치되지 않은 상태에서 정비, 점검, 수리, 보수 작업 등을 수행하다 발생했다.

고용부는 중소규모 제조업체에 대해 운반·하역 작업 시 안전조치 여부를 집중 감독하는 한편, 300인 이상 업체에 대해서는 업종별로 안전보건리더회의를 열어 관리체계를 점검할 계획이다.

김규석 고용부 산재예방감독정책관은 "경기적 요인 등으로 제조업 주요 업종을 중심으로 당분간 사망사고가 지속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며 경영책임자 중심의 안전보건관리 개선을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in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