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보험사들, 사회공헌 활동에 진심인 이유는

등록 2022.05.24 04: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NH손보, 채권 발행 등 ESG경영 속도
신한라이프, 이사회 산하 ESG委 신설
KB손보 "다양성을 핵심 가치로 둘 것"
탈탄소화, 다회용컵 캠페인 등도 진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은비 기자 = 국내 주요 금융지주 산하 보험회사들이 그룹 이미지 제고를 위해 구체화된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정책을 하나씩 내놓고 있다. 일회용품 사용 줄이기부터 전담 위원회 설치까지 다양한 방안을 모색 중이다.

23일 금융권에 따르면 NH농협손해보험은 지난 19일 ESG자문위원회를 개최하고 지현미 계명대 교수를 신규 위원으로 위촉했다. ESG자문위는 지난해 2월 설립됐으며 이날 참석자들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기후리스크 관리체계 구축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손보업계에서 ESG채권을 발행한 건 농협손보가 처음이다. UN환경계획 금융이니셔티브(UNEP FI) 지속가능보험원칙(PSI) 가입, ESG형 상품 개발 등에 힘쓰고 있다. 최문섭 농협손보 대표는 "지난해 ESG경영의 초석을 다지는데 주력했다면 올해는 탄소중립 전략과 기후리스크 평가, 관리 정책 수립, 환경경영시스템(ISO14001) 인증 추진 등 ESG경영을 구체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한라이프도 지난 3월 임시이사회를 열고 이사회 산하 ESG위원회 신설을 결의했다. ESG위원회는 신한라이프의 ESG 전략 방향을 점검하고 이에 대한 추진계획과 성과를 결의, 보고하는 역할을 맡는다.

앞서 지난 1월 ESG경영을 체계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신한금융그룹의 탄소중립 전략인 탄소 중립 전략(Zero Carbon Drive) 적극 이행 ▲신한라이프 ESG 가치 사회적 확산 추진 ▲고객보호 및 신뢰경영 강화 등 3대 전략방향을 수립했다.

KB손해보험은 한부모 가족의 날인 지난 10일 미혼한부모가정 영·유아 지원을 위해 홀트아동복지회에 사회공헌 기금 7000만원을 전달했다. 이날 지원한 365베이비케어키트는 기저귀, 분유, 물티슈, 손소독제, 의류 등 영·유아 양육 필수품을 담았다.

홀트아동복지회와 처음 인연을 맺은 건 지난 2014년 5월부터다. 지난 2월 홀트아동복지회가 설립한 특수교육기관인 홀트학교에 발달장애아동감각통합치료실을 설치하는 등 올해부터 발달장애 아동을 위한 감각통합치료실 지원사업도 진행 중이다. 김기환 KB손보 사장은 "앞으로도 다양성을 핵심가치로 두고 ESG경영을 통해 우리 사회 어려운 이웃들에게 희망을 함께하는 기업이 되고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푸본현대생명은 최근 ESG경영 실천을 위한 비전 선언과 함께 3개년 추진전략을 마련했다. 푸본현대생명이 ESG 경영비전은 탈탄소화, 디지털화, 역량강화, 사회기여다. 2024년까지 친환경 금융에 1조2000억원 이상 투자하고, 탄소 중립을 실천해 사내 탄소 배출량을 30% 감축할 계획이다.

푸본현대생명 대주주인 푸본금융지주는 2015년 ESG 경영 비전을 선포하고, 이사회 내 ESG추진위원회를 구성한 바 있다. 그 결과 지난해까지 다우존스지속가능경영(DJSJ) 월드 지수에 5년 연속 선정됐다. 이재원 푸본현대생명 사장은 "ESG경영을 실천함으로써 고객, 주주, 지역사회 등 이해관계자들과 소통하고 함께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라이나생명은 일상 속 ESG 실천에 나섰다. 사내 다회용컵 사용 도입 캠페인으로 실생활에 친환경 문화 조성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번 캠페인은 광화문원팀 활동 일환이다. 광화문원팀은 라이나생명을 비롯해 광화문 소재 기업, 지방자치단체, 비영리기관 등 17개 기관이 ESG 실천을 위해 지난해 5월 출범했다.

올해는 출범 1주년을 기념해 각 기관 로비에 소상공인 직거래 장터를 열 예정이다. 공유 우산 사용하기, 걸음수 기부 등 친환경 캠페인이 예정돼 있다. 라이나생명 관계자는 "전세계적으로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 금지나 재활용에 대한 관심이 확산되고 있다"며 "라이나생명도 세계적인 움직임에 발맞추기 위해 이번 기획에 함께하게 됐다"고 언급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ilverlin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