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형선 “계양, 잃어버린 20년 회복할 기회…위대한 개혁 만들어 달라”

등록 2022.05.23 18:28:01수정 2022.05.23 19:18: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23일 오후 인천 계양구 계산역에서 정진석 국회부의장과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국민의힘 윤형선 후보가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2.5.23. dy0121@newsis.com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국민의힘 주요 인사들의 계양지역 방문이 잇따른 가운데 23일 오후 정진석 국회부의장과 배현진 국민의힘 최고의원이 계양구를 찾아 윤형선 후보의 지지를 호소했다.

정진석 국회부의장은 계산역 유세에서 “계양 선거가 뉴스에 안 나오는 날이 없다. 왜 이렇게 됐느냐”며 “계양 땅을 밟아본 적도 없는 사람이 갑자기 대통령 선거 패하자마자 와서 표를 달라고 하고 있다”고 이재명 후보를 직격했다.

이어 “이는 유권자·주권자인 계양 주민들을 우습게 보는 처사”라며 “그는 희대의 개발 비리인 대장동 사건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사람이다. 대장동이 치적 사업이라면 분당에 가서 안철수 후보와 당당히 붙으면 되지 왜 연고도 없는 계양에 나왔나”라며 반문했다.

이에 윤형선 후보는 “우리 계양이 지난 잃어버린 20년을 회복할 수 있는 정말 좋은 기회”라면서 “우리 집권 여당이 윤석열 정부와 유정복 시장, 이병택 계양구청장, 그리고 제가 함께 우리 지역 유권자들에게 공약 100% 실현 약속드리겠다. 위대한 개혁을 만들어달라”고 호소했다.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23일 오후 인천 계양구 계산역에서 국민의힘 배현진 의원이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윤형선 후보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2.5.23. dy0121@newsis.com


이날 윤 후보의 지지를 호소하기 위해 계양을 찾은 배현진 최고위원은 “윤형선 후보는 단지 지역 국회의원 출마자가 아니라 지난 5년 문재인 정권의 실정을 심판하는 상징적인 인물로 그 종지부를 찍을 상징으로 비쳐지고 있다”며 “민주당 5년에 대한 심판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윤형선 의원을 믿어주시고 반드시 국회로 보내달라”며 “제가 손 잡고 열심히 일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같은 날 오후 4시부터는 윤형선 후보 선거사무실에서 윤형선 후보, 정진석 국회부의장, 안상수 전 인천시장, 배현진 최고위원, 홍일표 전 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향우회원 및 지역주민과의 간담회가 열렸다.

한편 이날 오전에는 조수진 최고위원과 ‘조국 혹서’의 공동 저자인 서민 교수도 계양을을 찾아 윤형선 후보 지원에 가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y012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