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웬 쇄국정책?' 충청내륙고속화도로 설전…증평군수 TV 토론

등록 2022.05.24 07:59:5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증평=뉴시스] 강신욱 기자 = 충북 증평군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으로 23~24일 KBS청주 방송에서 생중계한 증평군수 후보자 방송 토론회에서 국민의힘 송기윤 후보, 더불어민주당 이재영 후보, 무소속 윤해명 후보가 토론을 벌이고 있다. (사진=방송 캡처) 2022.05.24. ksw64@newsis.com

[증평=뉴시스] 강신욱 기자 = 충북 증평군수 선거 후보자들이 군부대 이전에 이어 이번에는 충청내륙고속화도로를 놓고 '쇄국정책'까지 나오는 설전을 벌였다.

증평군선거방송토론위원회가 23~24일 주관한 증평군수 후보자 초청 방송 토론회에서 후보자들은 의제마다 대립각을 세웠다. 이번 토론회는 KBS 청주방송에서 생중계했다.

충청내륙고속화도로는 청주에서 시작해 증평~음성~충주를 거쳐 장기적으로 제천까지 이어진다. 남부권에서 북부권까지 충북 전역을 반나절 생활권으로 좁혀 도내 균형 발전과 도민 화합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현재 공사가 진행되고 있는 청주시 북이면 금암리~증평군 도안면 화성리 구간 1-1공구가 2024년 개통하면 청주와의 접근성이 개선되는 반면에 지역상권이 무너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국민의힘 송기윤 후보, 더불어민주당 이재영 후보, 무소속 윤해명 후보는 이 충청내륙화고속도로 개통에 따른 3인 3색의 시각을 보이면서 공방을 펼쳤다.

먼저 송기윤 후보는 충청내륙화고속도로가 지역상권 위축을 가중할 것이라는 데 방점을 찍었다.

송 후보는 "증평은 기존 도로망으로도 외부에서 얼마든지 찾아올 수 있다. 상권 위에 고가도로가 생긴다고 가정해보자. 교통정체는 해소될 수 있어도 지역상권은 마비된다"며 "외곽으로 도로가 나면 증평을 들러야 할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재영 후보는 "충청내륙고속화도로는 충북의 동맥이다. 고속도로에 나들목이 있는 건 이를 통해 필요한 사람이 드나들도록 만든 것이다. 이런 도로가 필요 없다면 어느 누가 투자유치하고 좌구산과 에듀팜을 찾아오겠느냐"고 반박했다.
associate_pic

[증평=뉴시스] 증평군선거방송토론회위원회 주관 증평군수 선거 후보자 토론회. (사진=KBS 방송 캡처) photo@newsis.com

송 후보는 이에 "이것은 서울을 기준으로 오는 게 아니다"며 충청내륙고속화도로가 수도권 관광객 유치와는 거리가 있다는 논리를 폈다.

이 후보는 "그렇다면 증평지역에 철도와 도로가 더는 필요 없다는 것이냐"고 목소리를 높이자, 송 후보는 "그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이 후보는 "투자유치는 지역상권을 살리는 제1 과제다. 투자유치에 가장 최선의 방법이 접근성이다. 교통이 편리해야 상권도 살아난다. 충청내륙고속화도로는 관광자원을 활용하고 주변 인구도 유입하는 기회가 된다"고 충청내륙고속화도로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이 후보는 윤해명 후보와의 지정토론에서는 조선시대 외국과 관계를 맺지 않고 문호를 굳게 닫아 서로 통상하지 않았던 쇄국정책까지 언급했다.

충청내륙고속화도로가 지역상권을 위축하게 할 수 있다는 윤 후보의 주장에 이 후보는 "쇄국정책은 큰 폐해를 줬다. 증평이 지금처럼 발전하기까진 철도가 있었다. 도로는 지역 발전에 큰 역할을 할 것이다. 절대적으로 기회가 된다"고 맞섰다.

윤 후보는 "장단점이 있다. 충청내륙고속화도로가 개통하면 신설 도로와 연결된 지역은 발전이 기대되지만 기존 도로와 관련한 주변은 위축될 수밖에 없는 이중성을 지니고 있다"며 "증평은 이미 자동차전용도로가 생기면서 지역주민이 청주로 이탈하고 상권도 피해를 보고 있다"고 부정적인 시각을 보였다.

이어 윤 후보는 "지역 고유의 브랜드를 개발하고 전통시장 상인들과 협력해 환경정비 현대화, 주차공간 확대 등 적극적인 지원으로 색깔 있는 전통시장을 만들겠다"고 방안을 제시했다.

윤 후보는 충청내륙고속화도로 공사에 따른 등산로 등 산림 훼손 문제도 끄집어 내 부군수를 지낸 이 후보를 겨냥했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송 후보의 '군부대 이전' 공약을 놓고 설전이 재현됐다.

이 후보와 윤 후보는 "37사단 이전과 이전 후 대기업 유치를 공약했는데, 사단을 이전하는 건지, 하면 어디로 하는 건지, 또 시기는 언제인지 분명하지 않다"며 "공약을 철회해야 하지 않느냐"고 공세를 폈다.

송 후보는 "군인과 군민 의견을 수렴해 근거리 이전을 추진하고 군인가족 이주도 없다. 군부대를 이전하겠다는 게 아니라 군부대 이전문제를 공론화하겠다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associate_pic

[증평=뉴시스] 강신욱 기자 = 무소속 민광준 충북 증평군수 후보가 24일 KBS청주 방송에서 증평군선거방송토론위원회 초청 외 후보자로 방송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방송 캡처) 2022.05.24. ksw64@newsis.com


한편 공직선거법 82조의 2 규정에 따른 초청 후보자 기준을 충족하지 못해 이번 토론회에 초청받지 못한 무소속 민광준 후보는 토론회 직후 초청 외 후보자 연설을 했다.

남북6축 고속도로 증평 구간 나들목 신설, 도시개발사업 유치, 최적화한 교육기반 환경 조성, 문화관광벨트 조성, 증평형 재난지원금 지급 추진 등 주요 공약을 발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w64@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