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정우 무소속 창녕군수 후보, "창녕의 자존심 반드시 지키겠다"

등록 2022.05.24 08:14:0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상벽 MC, 창녕에 불공정 공천…여의도에서 급하게 내랴왔다
이지민, 초등학교 반장선거만도 못한 공천…한 후보 집무실로
한 후보 추진 중인 사업 차질없이 완수…군민 힘을 실어달라

associate_pic

[창녕=뉴시스] 안지율 기자 = 무소속 한정우 경남 창녕군수 후보가 23일 창녕읍에서 군민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한정우 후보 캠프 제공) 2022.05.24. photo@new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창녕=뉴시스] 안지율 기자 = 6·1 지방선거 경남 창녕군수 재선에 도전한 무소속 한정우 후보가 창녕읍 유세장에서 "먼저 농번기임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많이 유세 현장을 지켜주고 계신 군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하고 또 죄송하다"고 말했다.

한 후보는 지난 23일 창녕읍 집중 유세에서 "상대 후보가 유세에서 네거티브를 하는 것을 보니 많이 다급한 모양이다. 이에 나는 격차를 더 벌리겠다"며 군민 여러분들의 압도적인 지지를 호소했다.

이날 지원 유세로 MC 출신 방송인 이상벽씨와 권유관 전 경남도의원, 임재문 전 창녕군의장 등 지방선거 출마자들이 대거 출동해 창녕읍을 시작으로 고암면과 성산면으로 집중 유세를 이어갔다.

이상벽 MC는 지원유세에서 "창녕군에서 불공정한 공천이 있다고 서울 여의도까지 소문이 나 급하게 내려왔다"면서 "유세장에 이렇게 많은 군민이 온 것을 보니 안심이 된다. 한정우 후보가 재선 군수로서 안정적으로 군을 이끌어갈 수 있도록 끝까지 지지해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이지민 2030 청년 봉사원 대표도 "윤석열 정부는 공정과 상식의 대한민국을 상징하는 정부다. 공정하지도 않고 상식적이지도 않은 이번 군수 공천을 보면서 정치에 전혀 관심 없던 나도 이건 아니라고 생각했다. 그리고 한정우 후보를 도와야겠다고 생각해 유세단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그는 "초등학교 반장선거만도 못한 공천을 반드시 심판하고 한 후보를 창녕군청 집무실로 돌려보내 주시길 진심으로 호소드린다"며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당부했다.

associate_pic

[창녕=뉴시스] 안지율 기자 = MC 출신 방송인 이상벽(가운데)씨가 23일 창녕읍에서 무소속 한정우 경남 창녕군수 후보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한정우 후보 캠프 제공) 2022.05.24. photo@new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한정우 후보는 "창녕의 출향 인사분들께서 하루에도 수많은 위로 전화와 응원의 문자를 보내주고 계신다. 모두 우리 고향에서 어떤 불공정과 부정의가 저질러지고 있는지 잘 알고 있고, 또 저 한정우에게 힘을 모아주고 있다"며 "창녕의 자존심을 반드시 지키겠다. 우리 창녕의 주인은 오직 우리 군민이다"고 포문을 열었다.

특히 "어제부터 상대 후보의 유세 현장에서 저를 둘러싼 근거 없는 네거티브 흑색선전을 이어가고 있다"면서 "선거가 다가올수록 여론의 격차가 좁혀지지 않아 많이 다급한 듯하다. 하지만 군민분들께서는 진실과 거짓을 분명히 구분하고 있다. 의미 없는 네거티브"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 한정우에게 더 큰 힘을 실어달라. 창녕군이 더 크고 안정적으로 운영되도록 압도적으로 마음을 모아달라 "며 표심을 공약했다.

이어 "23일 창녕군이 10년을 끌어온 대합 일반산업단지 계획변경을 경남도로부터 마침내 승인받았다"며 "앞으로도 군민의 편의와 숙원들을 하나씩 풀어가겠다. 추진 중인 사업들을 차질없이 완수할 수 있도록 저 한정우에게 힘을 실어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lk993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