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수만 '가장 큰 시장에서 가장 큰 스타가 나온다', SM·K팝의 시작"

등록 2022.05.24 14:43:3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영국 하원 디지털·문화·미디어·스포츠 위원회 SM 방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성수-탁영준 SM 공동 대표, 영국 DCMS 위원회 이미지. 2022.05.24.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이성수·탁영준 SM엔터테인먼트 공동 대표가 영국 하원 디지털·문화·미디어·스포츠(DCMS) 위원회와 만나 K팝 성공에 대한 환담을 나눴다.

24일 SM에 따르면, 이·탁 공동 대표는 전날 오후 SM 성수 신사옥을 방문한 줄리안 DCMS 위원장이 "한국의 한류가 전 세계에서 영향력을 발휘하고 다양한 형태로 적용되고 있다. 그 비결이 무엇인지 궁금하다"라고 질문하자 K팝의 성공 비결을 공개했다.

이 대표는 "SM의 창립자인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는 창립 당시부터 '가장 큰 시장에서 가장 큰 스타가 나온다'라고 생각해 글로벌 시장을 목표로 했고, 그것이 SM의 시작이자 K팝의 시작이었다"고 설명했다.

또 "여러 국가 출신의 멤버들을 영입하여 로컬라이징하고, 유튜브와 같은 플랫폼이나 메타버스와 같은 기술의 발전을 콘텐츠와 연결 짓는 방향성 등이 빠르게 글로벌 시장에 나아갈 수 있었던 비결"이라고 부연했다.

더불어 영국 DCMS 위원회 의원들은 메타버스 걸그룹 '에스파'의 세계관 콘셉트로 화제를 모은 메타버스와 K팝의 만남에 대해서도 흥미를 표명했다.

탁 대표는 "미래에는 우리가 직접 메타버스와 같은 플랫폼을 만들 수도 있고, 그에 앞서 중요한 것은 원천적으로 잘 만들어진 콘텐츠다. 이러한 웰메이드 콘텐츠를 멀티 플랫폼을 통해 더욱 많이 노출하는 것 또한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영국 DCMS 위원회 의원들은 "앞으로 K팝과 영국 문화산업의 활발한 교류를 기대한다"고 밝혔고, 이·탁 대표 역시 "다양한 교류와 협업을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이번 만남은 SM에 대한 영국 DCMS 위원회의 특별 요청으로 성사됐다고 SM은 전했다. 영국 DCMS 위원회 8명 외에도 문화체육관광부, 주한 영국문화원, 영국대사관 관계자가 함께 했다.

SM은 "이날 사옥 투어를 통해 녹음 스튜디오, 트레이닝 스튜디오 및 작곡가들의 협업이 이뤄지는 송캠프 등 K팝이 제작되는 현장을 직접 방문한 영국 DCMS 위원회 의원들은 적극적인 자세로 감상했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