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중국, 일본 안보리 상임이사국 진출에 반대…"의견차 크다"

등록 2022.05.24 10:08:42수정 2022.05.24 10:33: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관련국, 유엔 개혁에 중대한 의견차 보여"
"각 관련측 우려사항 고려한 일괄적인 해결책 필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3일 정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갈무리) 2021.06.03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일본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상임이사국 진출을 지지한다고 밝힌데 대해 중국은 사실상 반대 입장을 밝혔다.

23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왕원빈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일본의 안보리 상임이사국 진출에 지지 의사를 밝혔는데 중국은 이를 반대하는지'라는 일본 기자의 질문을 받고 "유엔 안보리 개혁을 둘러싸고 각 관련국의 의견차가 크다"는 입장을 밝혔다.

왕 대변인은 "중국은 안보리 개혁을 지지한다"면서 "관련 개혁은 안보리의 권위와 효력을 강화하고 개발도상국의 대표성과 발언권을 강화하며 더 많은 중소국들이 안보리 결정에 참여할 기회를 부여해야 한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안보리 개혁은 유엔의 장기적인 발전과 회원국의 실질적 이익과 연관된다"면서 "현재 각 관련국은 개혁의 총체적 방향과 기본 원칙을 둘러싸고 중대한 의견차를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왕 대변인은 "이에 따라 광범위한 민주 협상, 각 관련측의 이익과 우려사항을 고려한 일괄적인 해결 방법이 필요하다"고 부연했다.

일본을 방문 중인 바이든 대통령은 23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유엔 안보리 개혁의 필요성에 공감했으며 바이든 대통령은 안보리 개혁이 실현될 때 일본이 상임이사국을 맡는 것을 지지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현재 안보리 상임이사국은 미국, 중국, 러시아, 영국, 프랑스 5개국이다.

안보리는 고정된 상임이사국 5개국과 교체가 계속 이뤄지는 비상임이사국 10개국 등 모두 15개국으로 구성된다. 상임이사국은 안보리 의결 거부권을 가진다.

일본은 독일·인도·브라질과 함께 안보리 상임이사국 진출을 추진해 왔다. 최근에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러시아에 대한 규탄 결의안이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러시아의 거부권 행사로 무산된 것을 계기로, 안보리 개혁에 대한 목소리가 한층 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