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與, 이재명+김동연 동시 맹공…"李 비겁" "金 부패의혹"

등록 2022.05.24 12:06:1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권성동 "李, 민주당 텃밭 계양 간 것 자체가 비겁한 행위"
김기현·윤형선 "유권자들, 계양이 호구냐 그러지 않겠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5.2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준호 김승민 권지원 기자 = 국민의힘은 24일 더불어민주당의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후보와 경기지사 선거에 나선 김동연 후보를 동시 저격하며 공세를 퍼부었다.

이 후보가 최근 지지율 침체로 보궐선거 승리를 장담할 수 없는 위태로운 처지에 놓인 것과 달리, 경기지사 선거는 여전히 초박빙의 예측불허 구도로 전개되자 '이재명 지킴이'를 자처하는 김동연 후보에게도 화력을 집중하며 수도권 선거에서 주도권을 잡으려는 포석으로 해석된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를 마친 후 노무현 전 대통령을 거론하면서 이재명 후보의 보궐선거 출마를 비판했다.

그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국민들로부터 사랑을 받고 대통령까지 오른 데는 어려운 지역구만 골라서 도전했던 도전정신을 국민이 높이 평가했기 때문"이라면서 "분당에 보궐선거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정치적 텃밭이 분당이 아닌가. 그럼에도 그 곳을 버리고 아주 쉬운 민주당 텃밭인 계양으로 갔다는 것 자체가 비겁한 행위"라고 이 후보를 맹비판했다.

인천 계양을 선거에 출마한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자와 이재명 민주당 후보자가 접전 양상인 것과 관련해선 "이 후보에 대한 비토 의식과 거부 의식이 높아진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은 YTN라디오에서 "이재명 후보가 지금 계양 지역구 국회의원으로 나오신 분이 계에서 선거운동하지 않고 다른 지역 지원 다니신다는데 계양 주민들 입장에서 볼 때는 계양이 호구냐 그러지 않겠나"라며 "이재명 후보야말로 인천에 한 번 살아본 적이라도 있는가, 세금을 인천에 낸 적이 있는가. 지금도 계양에 출마했다고 하시는데 계양에서 잠을 주무시는지 잘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인천 계양을 선거구에서 이재명 후보와 경쟁하는 국민의힘 윤형선 후보는 CBS라디오에 "경기도지사 하면서 자기가 정말 뛰어난 업적과 실적을 올렸다고 항상 자화자찬하셨는데 갑자기 계양을에 뜬금없이 왔다"며 "그 이유도 너무나 뻔한 거다. 금배지 뒤에 숨어서 방패삼겠다, 현역 불체포 특권 누리겠다, 방탄조끼 입겠다, 이런 내용으로 저희들은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역 우리 유권자들, 정말 우리 계양이 호구인가. 정말 만만한가. 우리가 범죄 피의자의 피난처냐. 이렇게 굉장히 언짢아하시는 분들이 많았다"고 전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와 이재명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21일 경기 성남 분당구 야탑역 인근거리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김동연 캠프 제공) 2022.05.2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민주당의 김동연 경기지사 후보에 대한 공세의 수위도 끌어올렸다.

권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모 언론보도에 김동연 경기지사 후보가 대선후보 시절 이재명 후보에 대해서 변호사비 대납의혹 받고 있는 쌍방울 김모 회장으로부터 2000만원의 고액 후원금을 받았다는 보도가 있었다"며 "그 후원금 입금시기는 이재명 후보와 김동연 후보간 (대선후보)단일화 논의가 제기됐던 시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왜 김동연 후보가 쌍방울 김모 전회장으로부터 후원금을 받았는지 명확하게 밝혀야 될 것"이라며 "수사기관은 이재명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철저하게 수사해야 된다"고 촉구했다.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김동연 후보의 대선구좌에 쌍방울 김모 회장 등이 거액을 후원한 사실이 밝혀졌다. 변호사비 대납의혹에 연루됐던 화천대유 설계자 김만배의 쌍방울 CB매입에 관련됐던 사람들"이라며 "이재명 후보와 연관된 재판거래의 엄청난 사건에 왜 김동연 후보의 이름이 나오는 것인가. 김 후보는 이재명 후보의 정치적 후계자뿐 아니라 부패의혹에 함께 연관된 고리가 나온건 아닌지 의심된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ksm@newsis.com, lea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