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축구·야구 유소년클럽 인권 침해 전수 조사 실시

등록 2022.05.24 10:46:5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스포츠윤리센터, 이달부터 전국 축구·야구 유소년 클럽에 인권살피미 파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스포츠윤리센터, 축구·야구 유소년 스포츠 클럽 전수 점검(사진=스포츠윤리센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스포츠윤리센터가 축구와 야구 유소년 선수들을 찾아간다.

윤리센터는 23일 K리그 전남드래곤즈 유소년팀을 시작으로 9월까지 K리그 각 구단의 유소년 클럽과 전국 여자 고등부 축구팀, 남자 고등부 야구스포츠클럽 등 42개 팀에 차례로 인권살피미를 파견해 스포츠 인권침해·비리 예방 및 홍보활동을 펼친다.

최근 한 유소년 축구클럽에서 발생한 불미스러운 사건을 계기로 체육계 전반에 자성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윤리센터는 높아진 국민적 우려를 해소하고 체육계 분위기를 쇄신하기 위해 대표적인 구기종목인 축구와 야구 유소년 클럽을 대상으로 스포츠윤리 인식 강화 활동을 하기로 했다.

체육인 출신 변호사와 국가대표 장애체육인 등 체육계에 대한 높은 이해도와 객관적 시각을 지닌 전문가로 구성된 인권살피미는 각 팀의 훈련장과 숙소 등을 방문해 체육 현장에서 훈련 상황과 시설, 선수 및 지도자의 인권상황을 점검하고 선수와 지도자 등을 대상으로 인권침해 및 고충 여부를 확인한다.

이번 활동을 통해 파악된 환경적 미비점에 대해서는 해당 팀에 개선을 요청하고 보완되는 상황을 모니터링하기로 했다.

특히 이번 축구·야구 유소년 클럽 전수 점검은 대한축구협회와 대한야구소프트협회의 적극적인 협조를 통해 성사됐다.

윤리센터는 이들 협회와 지속해서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해 체육계 인권침해 발생을 미연에 방지할 계획이다.

인권살피미는 체육 현장을 방문해 스포츠인권보호 및 인권침해 예방 활동을 전개하는 인권감시관의 외부 활동 명칭으로 ‘체육인의 마음으로 체육 현장을 두루두루 살피는 사람’이라는 의미를 지닌다.

지난 3월 위촉돼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