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코로나 베이비' 잘 자라고 있을까…서울시, 600명 조사

등록 2022.05.24 11:15: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코로나 장기화에 따른 영유아 발달상태 진단
6월7일까지 어린이집·가정에서 신청 접수 가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서울시가 대한소아청소년정신의학회와 함께 전국 최초로 코로나 시기를 겪은 영유아 600명을 대상으로 발달 실태조사에 나선다고 24일 밝혔다. 2022.05.24. (사진 = 서울시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서울시가 대한소아청소년정신의학회와 함께 전국 최초로 코로나 시기를 겪은 영유아 600명을 대상으로 발달 실태조사에 나선다고 24일 밝혔다. 실태조사 후 관련 후속 지원책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지난 4월 대한소아청소년정신의학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코로나 시대에 태어나 포스트코로나 환경 속에서 자라는 영유아들의 건강한 성장을 위해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조사와 지원을 본격적으로 시작하기로 했다.

이번 실태조사는 서울시와 정신의학회가 체결한 업무협약에 대한 후속사업으로, 온·오프라인을 통해 서울시 거주 영유아 600명의 발달 상태를 점검하게 된다.
 
온라인 조사의 경우 부모가 직접 '서울아이 온라인 발달상담소' 를 통해 자녀의 발달상태 검사를 신청할 수 있다. 소아정신과·발달심리학자·언어학자 등으로 구성된 전문가팀이 가정에서 만 0~5세의 자녀를 기르는 부모 100명에게 아이의 발달 상태 및 부모-자녀 관계 등과 관련한 전문적인 검사를 수행하고 진단할 예정이다.

발달검사를 희망하는 가정에서는 25일부터 6월7일까지 서울특별시보육포털서비스(http://iseoul.seoul.go.kr) 내 오픈된 '서울아이 온라인 발달상담소'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오프라인 조사는 발달 전문가가 서울시 소재 어린이집을 직접 방문해 500명의 영유아 발달 상태를 진단한다.

아동 발달·심리 전문가가 어린이집을 직접 방문해 영유아의 연령별 필수 발달 과업을 점검하고 또래 친구들 및 보육교사와의 상호작용 등을 면밀히 관찰해 개별 아동들의 발달 상태를 진단할 전망이다.

전문가의 어린이집 방문 조사를 희망하는 어린이집에서는 해당 자치구 보육 담당 부서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서울시는 대한소아청소년정신의학회 전문가팀의 온·오프라인 조사와 최종 분석 등을 거쳐 11월 중 그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이번 실태조사 사업이 영유아의 발달 증진을 위한 실질적인 지원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준비해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맞춰 진화하는 새로운 보육 패러다임을 만들어 간다는 계획이다.

김선순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코로나19 팬데믹 시기에 영유아기를 보내고 있는 우리 아이들이 앞으로 건강하고 행복하게 자라날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관련 후속 지원책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