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용인시, 지역 51개 소규모 기업 환경개선 지원

등록 2022.05.24 11:09:2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48곳은 완료...내달 중 3곳도 완료 예정

associate_pic

[용인=뉴시스]용인시 소규모 기업 환경개선 사업으로 공장 바닥재를 보수한 모습(대양이엔티(주) 용인공장)


[용인=뉴시스]신정훈 기자 = 경기 용인시는 ‘소규모 기업 환경개선 사업’에 참여중인 기업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소규모 기업 환경개선 사업은 중소기업의 열악한 기반시설을 정비하고 근로·작업 환경을 개선할 수 있도록 개선 비용의 일부를 시가 지원해 주는 제도로 ▲노동환경 개선 ▲지식산업센터 노동환경 개선 ▲작업환경개선 등으로 구분된다.

시는 올해 51개의 중소기업을 소규모 기업 환경개선 사업대상으로 선정, 4억4000만원을 투입했다. 이달  23일 기준으로 48곳의 기업이 환경개선을 완료했고 오는 7월 중으로 나머지 3곳에 대한 환경개선사업도 완료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앤디에스솔루션(주) 등 3곳의 기업이 화상 회의실을 구축해 코로나19로 필요성이 대두된 비대면 회의시스템을 갖추게 됐다.

또 총 25개 기업이 입주해 있는 이호지식산업센터는 건물 외벽 방수공사를 진행해 고질적인 장마철 피해에 대비할 수 있게 됐다.

처인구 포곡읍 소재 대흥스프링은 직원식당과 공용계단 보수공사 등을 진행했다.

어대용 대흥스프링 대표는 “시의 지원을 받아 기업 환경을 개선한 후 근로 환경이 좋아지면서 직원들의 사기 진작에 큰 도움이 됐다”며 “다른 기업들에게도 용인시의 지원을 십분 활용할 것을 추천한다”고 말했다.

처인구 이동읍 소재 에코윈드는 적재대와 작업대 등을 추가로 설치했다.

임갑순 주식회사 에코윈드 대표는 “그동안 정리할 공간이 없어 바닥에 쌓여 있는 부품들이 적재대 설치로 깔끔하게 정리돼 산업재해 예방에 큰 도움이 됐다”며 “작업자들의 업무효율이 크게 높아져 매출 증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더 많은 기업이 수혜를 받아 경영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지원 규모나 금액을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오는 7월 중으로 2023년 소규모 기업환경 개선에 참여할 관내 기업들의 신청을 받아 서류심사, 현장실사 등을 거쳐 12월 말 지원기업을 최종 선정할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gs5654@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