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여옥, 김정숙 盧추도식 '어깨춤' 저격…"끼를 발산한 것"

등록 2022.05.24 11:26:40수정 2022.05.24 11:44: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전여옥 "축제였으면 검은 상복입고 비장하게 입장 안해"
범야권 총출동에 "선거 상황 안 좋으니 처연한 결집 의도"

associate_pic

[김해=뉴시스] 전진환 기자 = 문재인 전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생태문화공원에서 열린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공식 추도식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5.2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권지원 기자 = 고 (故) 노무현 전 대통령 13주기 추도식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가수 강산에씨의 노래에 맞춰 어깨춤을 춘 것에 대해 전여옥 전 국회의원은 "오늘 김정숙 여사가, '정숙씨'를 해냈다. 가수 강모씨 노래에 어깨 춤을 추고 '끼'를 발산한 것"이라고 비꼬았다.

전 의원은 전날 23일 페이스북에 이같이 올려 "옆에 앉은 문재인 전 대통령은 눈을 지그시 감고 주무시고, 즉 신명나게 어깨춤을 추는 정숙 씨를 '흥'을 말리지 못한 것"이라고 했다.

앞서 김정숙 여사는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진행된 노 전 대통령 추도식에서 가수 강산에 씨가 '거꾸로 강을 거슬러 올라가는 저 힘찬 연어들처럼'이라는 노래를 부르자 어깨춤을 추는 모습이 포착돼 논란이 됐다.

전 전 의원은 "저 자리가 앉아서 어깨춤을 출 상황은 절대 아니다. 당황한 진영측은 '노무현 대통령 추모식은 이미 축제'라고 매우 오묘한 '해석'을 했다"면서 "시작은 '비장코드'였으나 중간에 갑자기 '댄스코드'로 변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진짜 축제였다면 검은 상복을 입고  비극적인 표정으로 입장할 것이 절대 아니었습니다. 일관성이 없었을 뿐 아니라 '캐스팅 미스'까지. 문재인 전 대통령은 수습 차원에서 '아내는 연신 눈물을 훔쳤다. 그리운 세월이었다'고 했지만 '성공한 변명'은 되지 못했다"고 꼬집었다.

한편 이날 야권 인사들이 노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에 총출동한 데에 대해 "비장하게 장렬하게 같은 진영의 '처연한 결집'을 의도했다고 볼 수 있다. 선거가 코앞에 닥쳤는데 상황이 아주 좋지 않으니까"라고 덧붙였다.

그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과거 발언 '화장해라. 그리고 집 가까운 곳에 아주 작은 비석 하나만 남겨라. 오래된 생각이다'를 인용하면서 "이 자리에 있었던 적잖은 사람들에게는 이미 까맣게 잊힌 말이 된 듯하다"고 비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a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