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軍, 험한 땅에서도 고속으로 달리는 자율주행 기술 개발

등록 2022.05.24 12:01:07수정 2022.05.24 12:30: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과연, 야지·험지 자율 주행 기술 개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자율주행 테스트베드 시제품의 야지험지 지역 자율주행 실험 사진. 2022.05.24. (사진=국방과학연구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국방과학연구소(국과연)는 딥러닝 기반 인공 지능 기술을 활용해 야지·험지 자율 주행 기술을 개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일반 포장로와 달리 경계가 불분명한 야지·험지 상황에서도 딥러닝 기반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고속으로 주행할 수 있는 기술이다.

기존 규칙 기반 무인 차량 주행 기술과 달리 다양한 학습 데이터를 통해 인공 지능 기술이 주행 가능 영역을 분석하고 주행 제어 명령을 생성하는 점이 특징이다.

모든 규칙을 직접 인간이 설계할 필요 없이 주행에 대한 데이터만 확보하면 학습이 가능하다고 국과연은 설명했다.

국과연은 인공 지능 기술을 다양한 무기 체계에 적용해 무인체의 자율 임무 수행, 인간의 인식·판단·의사 결정 보조 등을 목표로 연구를 지속할 계획이다.

국과연은 "지도 학습, 모방 학습, 강화 학습 등의 인공지능 기술을 융합해 야지·험지에서의 자율 주행 기술을 개발한 만큼 향후 다양한 무기 체계의 문제 해결에 있어 인공 지능 기술의 적용 가능성을 보였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