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토론토, 연장 10회말 끝내기 만루포 맞고 패배

등록 2022.05.24 15:12:4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세인트루이스에 3-7로 패배…토론토, 2연패 수렁

associate_pic

[세인트루이스=AP/뉴시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폴 골드슈미트가 24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MLB)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경기에서 연장 10회말 끝내기 만루포를 때려내고 있다. 2022.05.23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연장 10회말 끝내기 만루포를 맞고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 패배를 당했다.

토론토는 24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MLB) 세인트루이스와의 경기에서 3-7로 패배했다.

3-3으로 맞선 연장 10회말 2사 3루 상황에서 토론토의 우완 불펜 투수 데이비드 에드워드 펠프스는 토미 에드먼에 볼넷을 헌납했다.

토론토는 마운드를 라이언 보루키로 교체했지만, 보루키는 에드문두 소사를 볼넷으로 내보내 2사 만루의 위기를 자초했다.

2사 만루의 찬스에 타석에 들어선 폴 골드슈미트는 왼쪽 담장을 넘기는 끝내기 만루포를 작렬했다.

앞선 4차례 타석에서 3번 삼진으로 물러나고, 병살타까지 쳤던 골드슈미트는 결정적인 한 방으로 이날 경기의 영웅이 됐다.

토론토에게는 뼈아픈 패배였다. 7회초 2사 만루에서 조지 스프링어, 산티아고 에스피날이 연달아 밀어내기 볼넷을 골라 3-1로 앞섰던 토론토는 7회말 후안 예페스에 솔로포를, 해리슨 베이더에 적시타를 허용해 3-3으로 쫓겼다.

리드를 지키지 못한 토론토는 결국 끝내기 패배를 당하고 말았다.

토론토는 2연패의 수렁에 빠졌다. 세인트루이스는 4연승을 질주했다.

토론토 선발 호세 베리오스는 6⅓이닝 7피안타(1홈런) 7탈삼진 3실점으로 잘 던졌지만, 타선이 힘을 내지 못하면서 승리가 불발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