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강신호 CJ대한통운 대표, MBTI·메타버스로 MZ와 맞춤 소통

등록 2022.05.24 15:06: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CJ대한통운 강신호 대표 메타버스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CJ대한통운은 강신호 대표이사 등 경영진들이 수평적 소통문화 구축을 위해 성격유형검사(MBTI)를 받았다고 24일 밝혔다. CJ대한통운의 전체 임직원 60%는 MZ세대(1980년대~2000년대 초 출생)다.

이번 MBTI검사는 자신의 자아를 인식하고 타인의 유형을 궁금해하는 MZ세대들의 특성을 이해하고 소통의 계기로 삼기 위해서 실시됐다.

회사 측은 경영진들에게 성격유형검사 결과에 기반해 자신을 돌아보고 구성원들과의 소통방식을 개선할 수 있도록 코칭북을 지급했다.

강신호 대표이사는 MZ세대들과 직접 소통하는 횟수를 늘리고 있다.

회사에 따르면 강 대표이사는 MZ세대 임직원들과 메타버스 공간에서 비실명으로 진행되는 '메타버스 공감 토크' 행사를 통해 회사생활에 대한 어려움과 고민을 듣는 허심탄회한 대화의 시간을 갖고 있다.

아울러 CJ대한통운은 '세대공감 토크쇼 대통썰전' 사내방송 프로그램도 진행했다.

이른바 꼰대 세대 임직원들과 MZ세대 임직원들이 가면과 음성변조기로 신원을 가려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허심탄회하게 서로의 심정을 밝히고 토론했다.

또 최근 전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사무실 내 없어져야 할 꼰대문화 톱(TOP) 9'을 선정하는 설문을 진행해 1000여명이 참여할 정도로 큰 호응을 얻었다.

설문 결과 가장 많은 득표를 얻은 1위는 '카톡(단톡방) 지옥-시도때도 없이 단톡방 통한 업무지시'가 선정됐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미래의 주역이자 성장의 핵심동력인 MZ세대들과의 소통을 강화하는 한편 회사의 미래비전에 대한 폭넓은 공감대를 형성하는데 힘을 쏟고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