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헤어진 것에 화나" 60대 옛 애인에게 염산 뿌린 60대

등록 2022.05.24 16:32:39수정 2022.05.24 18:46:1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부천=뉴시스] 정일형 기자 = 경기 부천의 카페에서 헤어진 연인에게 염산을 뿌린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부천원미경찰서는 특수상해 혐의로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10시53분 부천시 심곡동의 카페에서 주인 B(60대·여)씨에게 염산을 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염산을 맞은 B씨는 얼굴, 목, 손 등에 1도 화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B씨는 "카페 테이블을 닦고 뒤를 돌아봤는데 A씨가 얼굴에 액체를 뿌렸다"고 진술했다. 

A씨는 경찰에서 "B씨와 헤어진 것에 화가나 범행을 저질렀다"고 말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A씨가 염산은 담은 양동이를 발견했다.

A씨와 B씨는 지난해 교제를 시작했으며 올해 초 헤어진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자세한 범행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